'대 중국 압박'나선 G7 국가들···'신장 지역 인권 문제·덤핑 수출' 해결될까
상태바
'대 중국 압박'나선 G7 국가들···'신장 지역 인권 문제·덤핑 수출' 해결될까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06.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곽유민기자
일러스트/곽유민기자
일러스트/곽유민기자
일러스트/곽유민기자

지난 11일~13일, 영국 콘월에서 G7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우리나라는 G7에 속하지는 않지만, 영국 총리의 초대로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을 했는데요. 그만큼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졌음을 의미합니다.

G7은 주요 7개국의 모임으로 경제적으로 성공한 최선진국 7개국을 칭합니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미국, 캐나다, 일본. 7개국인데요. 우리나라를 비롯해 인도, 오스트레일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정상들도 영국 총리의 초대로 함께 하게 됐죠.

이날 정상 회담에서는 G7 정상들이 대(對) 중국 압박을 본격화한 것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정상 회담 공동 성명에 중국에 "신장 지역 인권을 존중하고 홍콩에 높은 수준의 자치권을 허용하라고 강조하는 내용이 들어갔다"고 보도했습니다. 현 상태에 반하고 긴장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어떠한 나라도, 그 시도 조차에도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또한 이날 공동 성명에는 약 2년여 동안 전 세계를 고립시켰던 코로나19의 발원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하겠다는 내용도 들어가 있었는데요. G7 정상들은 WHO에 코로나19에 대한 투명한 추가 조사를 촉구한다고도 발표했습니다.

여기에 중국에 대한 경제적인 압박도 본격화할 것임을 시사했는데요. 그동안 made in china를 붙여 저렴하게 수출을 일삼아 온 중국.

질보단 양으로 승부하며 저가 수출로 이득을 얻은 중국의 덤핑 수출을 막겠다는 의도도 포함돼 있습니다.

이렇게 된다면 중국은 덤핑 수출로 얻은 수익에 오히려 반덤핑 관세 부담이 커지게 되겠죠.

자신들을 공격하는 G7에 강력하게 반발하는 중국.

불편한 기색을 철저하게 내비치고 있는데요.

중국이 가장 민감해 하는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촉구하자 중국은 대규모 군용기 출동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강력하게 내비쳤습니다.

하지만 G7 정상 회담이 마무리된 후 유럽의 각 나라들은 자신들은 반(反)중이 아니라는 입장들을 속속들이 밝혔는데요.

이에 전문가들은 “자본을 기반으로 하는 중국을 유럽 국가들이 떼어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중국 또한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기에 이 시기를 역이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 jisukim@e-focus.co.kr

김지수 기자
김지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뉴스취재팀 김지수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