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탈락 사유 고지' 법안 발의됐지만···제대로 정착될까
상태바
'면접 탈락 사유 고지' 법안 발의됐지만···제대로 정착될까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6.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김수정 기자
일러스트/김수정 기자

면접을 잘 본 것 같은데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는 합격 연락. 결국 실망감만 커지고 자신감은 하락하는 취준생의 모습입니다. 

자신의 어떤 점이 잘못됐는지 알지 못한 채 또 다른 곳에 면접을 보러 가고 똑같은 모습의 반복으로 자존감 또한 떨어지는 등 자괴감이 든다고 하는데요. 

이런 보완을 위해 취업 사이트 ‘잡코리아’ ‘사람인’ 등에서는 AI를 통한 모의면접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기도 하죠. 실제 기업의 기출 문제들을 비롯해 면접 후 잘못된 것들을 알려주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기계가 사람을 대신하기는 어렵죠. 

이제는 면접 후 탈락자에게 탈락 사유를 알려주는 법안이 지난 11일 발의됐습니다.

구직자 중 채용 탈락자에게 불합격 사유를 구인자 측이 의무적으로 고지하도록 하는 ‘채용절차법 개정안’이 그것인데요. 채용 불합격을 통보받은 구직자의 요청이 있을시 14일 이내에 불합격 사유를 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구직자의 알권리를 증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하는데요. 

구직자들은 이러한 법안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탈락이유를 듣고 싶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찬성이라고 답한 이들은 “자신이 왜 탈락했는지에 대한 최소한의 피드백이라도 받고 싶다” “탈락 이유라도 확인해야 납득이라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라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법에도 형식적인 결과 통보가 될 것 같다는 의견 또한 많았습니다.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인데요.

그동안 구직자들은 “제대로 돌아오지 않은 불합격 사유에 대해 답답함과 허탈감을 느꼈다” “무의미한 결과 통보가 아닌 구체적인 탈락 사유를 듣고 싶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면접 후 탈락자에게는 아예 불합격 통보조차 하지 않는 기업들도 많은 게 현실입니다. 

구직자들은 “이번 법안 발의로 구직자들에 대한 기업들의 최소한의 배려가 정착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뉴스콘텐츠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