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인상'에 커지는 서민들 불만···'탈원전' 영향?
상태바
'전기요금 인상'에 커지는 서민들 불만···'탈원전' 영향?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06.1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김수정기자
일러스트/김수정기자

다음달부터 전국 991만 가구의 전기 요금이 오른다고 발표됐습니다.


이번 여름 역대급 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력 사용량이 적은 가구에 부여하던 할인 금액을 기존 4000원에서 2000원으로 줄인다는 내용도 포함됐는데요. 같은 전력 사용량에도 전기 요금은 오르게 될 전망입니다.

전기 요금 할인율이 줄어드는 와중에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한 3분기 전기 요금 인상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나오고 있습니다. 결국 국민들 부담 또한 증가될 것으로 우려되는 부분인데요. 여기다 오는 7월부터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 혜택이 50%에서 25%로 줄이는 것 등도 발표됐습니다.

올해부터 시행된 ‘연료비 연동제’. 이는 국제 유가의 상승 금액을 전기 요금에 반영하는 것인데요. 최근 유가가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서 올 하반기엔 80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인상된 연료비가 전기 요금에 반영된다면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가구는 약 1000원 정도를 더 내게 된다고 합니다.


이번 전기 요금 인상과 관련해 “탈원전 영향이 아니냐”는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실제로 탈원전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 청원에 게시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받기도 했는데요. 탈원전을 외치며 태양광, 풍력 등 재생 에너지의 경쟁력을 키우려 했으나 아직은 값싼 원전만큼 올라오지 못하고 있어 그 부담이 국민들에게 돌아온다는 것입니다.


전기차 충전 요금 인상 계획도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전기차 충전 기본 요금은 면제였는데요. 그러나 지난해 7월부터 충전 할인율을 50%로, 8월엔 그 절반인 25%로 줄였습니다. 이마저도 내년 7월부터는 전면 폐지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된다면 당장 다음달부터 전기차 사용자는 최대 약 2만원 정도를 더 부담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탈원전의 부담을 국민이 감당해야 하는 것이 아님을 절대적으로 부인했던 정부, 이번 3분기 전기 요금 인상에 어떤 방안을 내놓을지 기다려 봐야겠습니다.

김지수 기자 jisukim@e-focus.co.kr

김지수 기자
김지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뉴스취재팀 김지수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