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받고 도망간 두산 4세, 골프 연습 중 붙잡혔다
상태바
징역 받고 도망간 두산 4세, 골프 연습 중 붙잡혔다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1.06.1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벌가 후세들의 각종 범법, 비위 행위가 잇따르면서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사건들이 여럿 있는데요. 이번에는 두산그룹 일가의 4세가 사기 혐의로 실형 선고 후 도주 중에 버젓이 골프 연습을 하다 붙잡혔습니다.

사기 혐의로 실형 확정 판결을 받자 도주한 두산가(家) 4세 박중원 씨가 최근 붙잡혔습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지난 10일 산가(家) 4세 박중원 씨를 경기도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붙잡아 인천구치소에 수감했습니다.

고(故)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의 차남인 박 씨는 지난 2011년부터 2016년 사이에 가족 배경 등을 내세워 5명의 피해자로부터 4억9000만원 가량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재판에 넘겨졌는데요. 박씨는 이후 1심에서는 징역 3년을 선고받았고 지난해 12월 항소심에서는 박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인정 받아 징역 1년 4개월로 형량이 줄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박씨는 1심 재판에서는 선고 기일이 지정되자 돌연 잠적해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항소심 재판부는 박씨가 법정에 나왔지만 그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는데요.

하지만 박씨는 지난 4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4개월이 확정되자 곧바로 행방을 감춘 뒤 도주중인 상태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영상을 클릭하세요)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곽유민 기자
곽유민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뉴스취재팀 곽유민 차장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