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고정현 기자]
[사진/고정현 기자]

[이포커스 김진성 기자] 담원 기아가 T1과 젠지를 향해 선전포고를 날렸다.

22일 서울시 종로구 롤파크 LCK아레나에서는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 참가하는 네 팀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담원에서는 '대니' 양대인 감독, '너구리' 장하권, '버돌' 윤태호,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가 참가했다.

먼저 양 감독은 롤드컵에 참가하는 각오에 대해 묻자 "올해 한 번도 이기지 못한 T1과 젠지를 꼭 이기고 싶다"라며 복수심을 드러냈다.

한국 팀을 경계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그는 "16강 이후 한국팀과 붙을 확률이 높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그걸 떠나서 T1, 젠지는 꼭 이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패치로 인한 메타 변화에 대해서는 "아직 하루밖에 지나지 않아 잘 모르겠다"며 "팀워크를 잘 다져 한타에서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너구리 '장하권'은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지 못했는데, 이번 월즈에서 기대에 부흥하겠다"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진성 기자 star@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