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출국 전 기자회견

[사진/고정현 기자]
[사진/고정현 기자]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우여곡절 끝에 마지막 시드에 합류한 만큼 높은 곳으로 올라가보겠다"

'쏭' 김상수 감독이 롤드컵 진출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22일 서울시 종로구 롤파크 LCK아레나에서는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 참가하는 네 팀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DRX에서는 '쏭' 김상수 감독, '킹겐' 황성훈, '표식' 홍창현, '주한' 이주한, '제카' 김건우, '데프트' 김혁규, '베릴' 조건희가 참석했다.

DRX는 당초 롤드컵 탈락이 예상됐지만 롤드컵 선발전에서 저력을 발휘, 미국행 막차를 탔다. 다만 4시드로 진출해 플레이-인 스테이지 멕시코에서 일정을 시작하게 됐다.

김 감독은 플레이-인 스테이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RNG가 경계되지만 충분히 이길 수 있는 팀들이라 생각한다"며 "조 1위로 그룹 스테이지 직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롤드컵 진출에 큰 역할을 했던 주장 '데프트' 김혁규는 "RNG가 잘하는 팀이긴 하지만 우리도 불리한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능력이 있기에 절실하게 잘 준비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또 김 감독은 최근 정글 포지션에서의 잦은 교체에 대해 묻는 <이포커스> 기자의 질문에 "두 선수 모두 주전 경쟁에 있어 서로 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패치 버전이 바뀌었고 메타의 변화에 따라 선수 선발에 영향이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스폰서인 신한은행에서 비즈니스석으로 비행기를 예약해줘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시차적응을 잘해 좋은 성적을 내보겠다"고 밝혔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