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13:17 (금)
[이슈Pick] 완도간 유나양 일가족 수색 엿새째··묘연한 행방
상태바
[이슈Pick] 완도간 유나양 일가족 수색 엿새째··묘연한 행방
  • 곽유민 PD
  • 승인 2022.06.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곽유민 PD]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생 조유나 양 등 일가족 3명에 대한 수색 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27일 실종자의 휴대 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전남 완도군 송곡항을 중심으로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떠난 일가족 3명의 연락이 두절된 사건인데요.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광주광역시 남구에 거주하던 조 양 가족은 지난달인 5월 20일부터 이달 6월 15일까지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며 학교에 체험 학습을 신청했습니다.

그러나 일가족은 제주도가 아닌 완도군 명사십리해수욕장 인근 풀 빌라에서 5월 24일부터 28일까지 4박 5일을 묵었는데요.

그후 29일 또다시 같은 풀빌라에서 30일까지 투숙했습니다.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일가족은 30일 오후 11시 숙소에서 나왔는데요. YTN이 공개한 CCTV 영상에 따르면 당시 조양은 축 늘어진 채 어머니의 등에 업혀 있었고, 아버지는 옆에 서 왼손에 봉투를 든 채 휴대 전화를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그 다음날인 31일 새벽 3시쯤 신지면 신리의 숙박업소에서 조 양과 어머니, 4시쯤엔 3.6 km 정도 떨어진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에서 아버지의 휴대 전화가 꺼진 것을 마지막으로 이들의 행방이 묘연해졌습니다.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지난 6월 22일, 체험 학습 기간이 끝난 뒤에도 조 양은 학교에 등교하지 않았고, 가족과도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 측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일가족은 완도에서도 '농촌 마을에서 한 달 살아 보기' 등 행사에도 참여하지 않았고, 컴퓨터 가게 폐업 후 미납 고지서가 올 정도로 경제적 여유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어 궁금증은 더욱 커져 가고 있습니다. (영상제작=곽유민PD)

CG/최서준 디자이너
CG/최서준 디자이너

 

곽유민 PD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