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집단지성과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만들자"
상태바
최태원 회장 "집단지성과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만들자"
최태원 SK 회장 도쿄포럼서 개회사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12.0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제작/이수진 디자이너
CG제작/이수진 디자이너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미래세대를 위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국제사회 공동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온라인으로 지난 2일 공동개최한 ‘도쿄포럼 2021’개막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며 "인류의 집단지성과 협력을 통한 과학기술 활용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팬데믹을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과학,기술 그리고 인간 정신의 무한한 잠재력을 살펴봐야 한다”며“사실상 이중에 가장 큰 도전은 기술이 아니라 인간의 결의”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민관협력 강화를 통해 민간 부문이 문제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은 적절한 인센티브가 주어지면 친환경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노하우와 재정적인 분야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일 개최된 도쿄포럼 2021에서 녹화영상을 통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SK제공)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일 개최된 도쿄포럼 2021에서 녹화영상을 통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SK제공)

최 회장은 “우리가 공동의 마음가짐으로 협력에 기반한 대응을 실천해야만, 기술을 활용해 시급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과학,기술,인간의 마음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도쿄포럼은 최 회장과 SK가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이 지난 2019년부터 도쿄대와 함께 개최하는 국제포럼이다. 최 회장은 SK 회장 겸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SK관계자는 “한·일을 포함한 전 세계 리더들이 도쿄포럼을 통해 인류가 직면한 공동 현안에 대한 고민과 해법을 공유하는 장을 구축한 것에큰 의미가 있다”며 “SK가 후원하는 도쿄포럼 등으로대한민국이 국제사회 논의를 주도하고 국가 위상 제고에도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