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재료 본연의 건강과 맛을 그대로 담은 동서 차(茶)
상태바
[AD] 재료 본연의 건강과 맛을 그대로 담은 동서 차(茶)
  • 이포커스
  • 승인 2021.10.22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차(茶) 음료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깔끔하고 구수한 맛으로 물 대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보리차가 주목받고 있다.

이에 보리차의 대명사로 불리는 '동서 보리차'로 국내 식수용 차 시장을 선도해온 동서식품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선보이며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간편하게 티백으로 즐기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소용량 티백 제품이다.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였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해 찬물에서도 잘 우러나는 점이 특징이다.

◇원료 본연의 맛과 효능을 그대로 담은 동서 차

한편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는 동서식품은 ‘도라지 작두콩차’와 ‘구기자차’, ‘메밀차’, ‘캐모마일 현미녹차’ 등 재료 본연의 맛과 효능을 살린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동서 도라지 작두콩차'는 도라지(30%)와 작두콩(40%), 현미(30%)를 조합한 건강 차로 호흡기가 예민해지기 쉬운 환절기에 마시기 좋다. '동서 구기자차'는 세계적으로 각광 받고 있는 레드푸드 중 하나인 구기자(50%)와 현미(50%)를 블렌딩해 구수하면서도 은은하게 우러나오는 단맛이 특징이다. 구기자는 항산화 기능이 뛰어난 베타인, 카로틴, 비타민C가 풍부하게 함유돼 생활 속 활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동서 메밀차'는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틴이 풍부해 건강식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메밀로 만든 차다. 일반 메밀에 비해 루틴이 다량 함유된 타타리 메밀을 동서식품만의 기술인 FBR(Fluidized Bed Roasting) 공법으로 제조해 진한 메밀 향과 구수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동서 캐모마일 현미녹차’는 현미녹차에 엄선한 캐모마일과 스테비아잎을 동서식품만의 최적의 비율로 블렌딩한 제품이다. 은은한 향이 매력적인 캐모마일과 스테비아잎의 단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기존 현미녹차 대비 달콤하면서도 향긋한 풍미와 깔끔한 뒷맛이 특징으로, 건강과 이너뷰티를 함께 챙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식품은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엄선한 원료, 차별화된 기술력과 노하우로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차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동서식품)

이포커스 webmaster@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