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지식재산권 등록 '1위'···엘지전자·화학,현대차 뒤이어
상태바
삼성전자 국내 지식재산권 등록 '1위'···엘지전자·화학,현대차 뒤이어
국내 20대 다출원 기업 지식재산권 등록, 3년간 14% 증가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10.2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제작/김수정 기자
CG제작/김수정 기자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3년간 약 2만 2000 건의 특허를 등록하며 국내 20대 다출원 기업 중 특허 출원 수 1위를 기록했다.

21일 국회 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전북 군산)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특허 출원수가 2018년 20만1,099건, 2019년 21만8,681건, 2020년 24만6,875건으로 3년 연속 크게 증가했다.

20대 다출원 기업의 출원도 2018년 3만4,502건에서 2019년 3만8,372건, 2020년 3만9,523건으로 14% 증가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지난 3년간 특허 1만9,525건, 디자인 2만1,99건, 상표 758건, 실용신안 2건으로 총 2만2,484건의 지식재산권을 출원하며 국내 20대 다출원 기업 중 특허 출원 수 1위를 차지했다. 

엘지전자와 엘지화학, 현대자동차는 각각 2만1,143건, 1만2,994건, 9,613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엘지화학은 2018년 4,199건, 2019년 4,326건, 2020년 4,469건을 출원하며 3년 연속 3위 자리를 지켰고, 현대자동차와 삼성디스플레이도 3년 연속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화장품류 상표출원이 많은 엘지생활건강은 2018년과 2019년 7위에서 2020년 9위로 하락한 반면,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2018년(9위)과 2019년(11위)에 비해 2020년 1,267건을 출원하며 지식재산권 등록 6위 기업에 올랐다.

신영대 의원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기업들의 지식재산권 발굴이 활발하다”며 “특허청은 국내 기업의 우수한 지식재산이 기술력이 해외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정책적 제도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