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街] SPC-오리온-빙그레가 손 잡은 이유는
상태바
[유통街] SPC-오리온-빙그레가 손 잡은 이유는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07.2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이포커스
일러스트/이포커스

 

국내 유명 식품기업 SPC그룹-오리온-빙그레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손을 잡았습니다.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았던 각 사의 대표 제품을 콜라보레이션해 새로운 맛을 탄생시킨 것인데요. 어떤 것들인지 살펴볼까요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8월 이달의 맛 ’아이스 꼬북칩’ 출시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오리온과 협업, 8월 이달의 맛 ‘아이스 꼬북칩’을 출시한다.

배스킨라빈스의 신제품 ‘아이스 꼬북칩’은 품절대란을 일으켰던 오리온의 ‘꼬북칩 초코 츄러스’를 원료로 활용해 만들어진 아이스크림이다. ‘꼬북칩 초코 츄러스’를 베이스로 새롭게 탄생한 ‘꼬북칩 아이스크림’과 부드러운 시나몬 향이 나는 ‘초콜릿 아이스크림’이 어우러지는 제품으로 초콜릿으로 코팅한 ‘꼬북칩’과 시나몬 초콜릿 칩을 토핑으로 더해 달콤한 맛과 식감을 더욱 풍부하게 살렸다.

이달의 케이크로는 ‘아이스 꼬북칩 케이크’를 선보인다. 신제품 ‘아이스 꼬북칩’을 포함한 인기 아이스크림 7종으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은은한 시나몬 향이 나는 초코 츄러스맛 블라스트 위에 바삭한 꼬북칩 초코 츄러스를 가득 올린 ‘꼬북칩 초코 츄러스 블라스트’와 시나몬의 풍미가 가득한 쿠키 사이에 초콜릿으로 코팅한 꼬북칩이 씹히는 ‘초코 시나몬 아이스크림’을 가득 채워 넣은 ‘꼬북칩 초코 츄러스 샌드’도 이달의 디저트로 만나볼 수 있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신제품 ‘아이스 꼬북칩’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꼬북칩 초코 츄러스’ 스낵을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으로 새롭게 즐겨볼 수 있는 제품이다”며 “’아이스 꼬북칩’의 진한 달콤함과 바삭함으로 지친 일상에 활기를 더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빙그레 비비빅-파리바게뜨 손잡은 새 제품은?

 

빙그레 비비빅이 파리바게뜨와 손잡고 콜라보 맛집 명성 이어나간다

비비빅은 1975년 출시한 국내 대표 통팥 아이스크림으로 오랫동안 소비자들이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최근에는 ‘할매니얼(할머니와 밀레니얼의 합성어)’ 트렌드를 타고 다시 주목받고 있다. 빙그레는 이러한 비비빅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활용해 팥 이외에도 전통적으로 인기있는 소재인 인절미, 흑임자 등의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파리바게뜨와의 협업도 이러한 트렌드가 반영된 결과다. ‘파바에 놀러 온 비비빅’이란 컨셉으로 진행되는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오리지널 비비빅’의 달달한 통팥크림과 부드럽고 고소한 ‘비비빅 인절미’를 반반씩 케이크로 즐길 수 있는 ‘비비빅 팥절미 케이크’ △비비빅 팥의 구수한 크림과 부드러운 케이크 시트가 조화로운 떠먹는 비비빅맛 케이크 스토리 ‘더스퀘어 비비빅’ △구수하고 달콤한 팥과 얼음을 블렌딩한 마시는 팥 아이스바 ‘비비빅 팥쉐이크’를 만나볼 수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빙그레가 가진 제품들의 브랜드 파워와 콜라보 제품들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다양한 업종과 제품들에 대한 협업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빙그레 제품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고 소비자들에게 재미를 전달할 수 있는 기발한 콜라보 제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곽도훈 기자
곽도훈 기자 다른기사 보기

독자 입장에서, 어렵지 않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