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맨' 영탁, 장민호에 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
상태바
'트롯맨' 영탁, 장민호에 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7.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롯맨' 영탁이 장민호에 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스터트롯’ 톱6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뉴에라프로젝트는 19일 “영탁이 지난 18일 몸에 이상을 느껴 재검사를 실시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뽕숭아학당’ 녹화를 함께한 박태환과 모태범이 지난 13일 확진되자, 다음날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해왔다. 영탁은 첫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지난 17일부터 신체에 이상 증상을 느껴 재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영탁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장민호도 지난 16일 확진되어 현재 격리시설에 입소해 치료를 받고 있다. 

미스터트롯’ 톱6 중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뽕숭아학당’과 ‘사랑의 콜센타’ 촬영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이에 소속사는 “방역 당국 지침에 철저히 따를 것이며,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직원과 현장 스태프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