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올해 韓GDP 성장률 최대 4%까지 가능 할 것"
상태바
증권가 "올해 韓GDP 성장률 최대 4%까지 가능 할 것"
  • 곽경호 기자
  • 승인 2021.04.2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올 1분기 상장률 1.6%···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그래픽/김수정 기자
그래픽/김수정 기자

우리나라의 올 1분기 국내 총생산(GDP) 성장률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 완연한 회복 단계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27일 우리나라 1분기 GDP 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1.6%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4분기 수준을 넘어선 것이다.

앞서 올 분기별 성장률은 3분기와 4분기에도 각각 2.1%와 1.2%로 반등했었다.

올 1분기 성장률은 민간 소비 증가가 견인했다. 승용차·가전제품 등 내구재, 음식료품과 같은 비내구재 등의 소비가 늘면서 1.1% 증가했다.

수출도 자동차, 이동전화기 등을 중심으로 1.9%, 수입도 기계·장비·1차금속 등을 위주로 2.4% 늘었다.


증권가 "올 성장률 최대 4%까지 가능 할 것"


시장에서는 이날 1분기 성장률을 근거로 올해 우리나라의 전체 GDP 성장률이 3.6%~최대 4% 까지 예상하는 등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NH투자증권 권아민 연구원은 "한국의 3월 소비자심리지수는 100.5를 기록해 20년 1월 이후 100을 상회했다"며 "백신 보급 가속화, 보복 소비에 따른 소비지표 호조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 가계소비에서 해외소비의 비중이 높은 편인데, 민간의 소비 여력이 국내 쪽으로 이동하며 소비 지표 호조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권 연구원은 "OECD 글로벌 경기선행지수는 2월에 기준선(100)을 상회했고 여기에 더해 선진국의 재정지출 확대, 백신 보급 가속화 등을 고려하면 글로벌 경기의 추가 확장세 이어질 것으로 판단한다"며 "우리나라 수출 경기의 고점은 전년 동기 대비 30%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는 2분기로 전망된다"고 관측했다.

그러면서 "종합하면 소비, 투자 개선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개선에 따른 수출 확대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분기별 성장 경로로는 2분기를 고점으로 판단하며 연간 성장률은 3.6%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하건형 연구원은 "1분기 성장세 반등에 연간 성장률 상향 조정이 필요하다"며 "남은 연말까지 분기 평 균 0.6%씩만 성장하더라도 연간 경제성장률이 3.7%로 상향된다"고 밝혔다.

하 연구원은 특히 "보수적 가정에도 충분히 분기 평균 0.6% 이상의 성장률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코로나 확산세가 조기에 진압될 경우 연간 4%에 육박하는 성장률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곽경호 기자 kkh@e-focus.co.kr

곽경호 기자
곽경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대표/뉴스본부장 곽경호입니다. 세상 모든 뉴스를 한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