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11년 연속 배당금 전액 기부···누적기부액 266억원
상태바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11년 연속 배당금 전액 기부···누적기부액 266억원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04.2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2020년 배당금 16억원 전액 기부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이 2020년도 미래에셋자산운용 배당금 전액을 기부한다.

박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미래에셋에서 받는 배당금을 기부하고 있다. 올해 기부하는 배당금은 16억원으로 11년간 기부금은 총 266억원에 달한다. 기부금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통해 장학생 육성 및 사회복지 사업에 사용된다.

대표적으로 미래에셋 해외 교환장학생 프로그램은 한국의 인재들이 넓은 세계에서 지식 함양 및 문화적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해외 교환학생 가운데 우수한 인재를 매년 700명씩 선발해 학비와 체재비를 지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 교환학생 장학사업이다.  2007년 1기 선발을 시작으로 50개국에 5817명의 학생들을 파견했다.

또한 국내장학생 3558명을 비롯해 글로벌리더대장정 같은 글로벌 문화체험 프로그램과 전국 초등학교로 찾아가는 스쿨투어 및 가족이 함께하는 경제교실, 희망듬뿍 도서지원 등 다양한 국내외 교육프로그램 및 사회복지사업을 통한 참가자도 32만명이 넘는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박현주 회장이 2000년 75억원의 사재를 출연해 설립했다. 올해 21주년을 맞이한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 실천’을 위해 나눔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김지수 기자 jisukim@e-focus.co.kr

김지수 기자
김지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뉴스취재팀 김지수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