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로 보는 오늘]1997년 클린턴 행정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확대 기대"
상태바
[경제로 보는 오늘]1997년 클린턴 행정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확대 기대"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03.3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김수정 기자
그래픽/김수정 기자

'경제로 보는 오늘'은 과거 오늘 일어난 경제 사건을 경제 용어 중심으로 풀어 드리는 뉴스입니다.


1997년 오늘(3월 30일). 중미(中美) 각국 지도자들은 당시 "클린턴 미 대통령과 5월 예정된 미-중미 정상회의 때 미국과 자유무역협정을 제의할 것"이라고 온두라스의 델마 판팅 외무장관이 발표했다.

당시 클린턴 행정부도 미주지역 전체 국가와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었다. 실제로 남미 칠레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가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미-중미 자유무역협정까지 체결될 경우 NAFTA가 예상외로 빨리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반해 1993년 미국 및 캐나다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체결한 멕시코에서는 자유주의 경제가 멕시코 경제파탄의 원인이라는 비판이 거셌다. 

멕시코는 지난 80년대 외채누증(장기자금의 조달을 위해 외국에서 발행되는 국채, 정부보증채, 사채 등의 유가증권의 누적된 증가)과 초고속 인플레의 경제위기 개선 방편으로 관세 인하, 민영화, 가격통제 해제, 정부보조금 삭감 등의 자유주의 경제정책을 채택했다. 이를 통해 인플레를 10% 이내로 끌어내리고 외국자본을 유치하는데 성공하는 등 획기적인 경제개선을 이뤄냈다.

이후 멕시코는 시장경제 개혁으로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로 찬사를 받았다. 그러나 에르네스토 세디요 신임 대통령이 외환 고갈에 대처하기 위해 페소화 가치를 절반 가까이 낮추는 평가절하를 단행하면서 폐해가 한꺼번에 드러나 경제가 통째로 흔들렸다.

외국과의 거래를 결제할 때 사용하는 환어음으로 발행지와 지급지가 서로 다른 나라일 때 사용하는 외환이 고갈되면 무역을 진행하기 어렵게 된다. 그렇기에 자신의 가치를 낮춘(자신 0.5: 상대방 1) 교역과 낮춘 수입관세를 단행하면서 결국 경제는 무너지게 됐다.

멕시코는 자신의 가치를 낮추면서까지 상대방과의 교류를 위해, 자신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 거래를 지속해 나갔다. 하지만 돌아오는 건 상대방의 배려가 아닌 경제 파탄이었다.

김지수 기자 jisukim@e-focus.co.kr

김지수 기자
김지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뉴스취재팀 김지수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