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원 농심 부회장 “ 아버지의 유산 농심 철학 이을 것”
상태바
신동원 농심 부회장 “ 아버지의 유산 농심 철학 이을 것”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03.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 유족 대표 신동원 부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농심 제공
농심 유족 대표 신동원 부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농심 제공

" 아버님의 소박하면서도 위대한 정신적 유산인 농심 철학을 이어나가겠습니다"

신동원 농심 부회장은 30 일 열린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영결식에서 " 농심의 철학은 뿌린대로 거둔다는 믿음이 바탕이며, 노력한 것 이상의 결실을 욕심내지 않는 것" 이라며 " 아버님이 가지셨던 철학을 늘 잊지 않겠다" 고 말했다.

신동원 부회장은 “ 농심은 농부의 마음이며 흙의 마음이다”며 “ 아버님이 살아오시는 동안 가슴속 깊이 품었던 마음을 고스란히 받들어 이어가겠다” 고 말했다.

장례위원장 박준 농심 부회장은 "40 년간 회장님을 모시며 배운 것은 좋은 식품으로 사회에 공헌해야 한다는 철학과 라면으로 세계 1 등을 해보자는 꿈" 이었다며 "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골라 묵묵히 걸었고 그 결과 신라면과 같은 역사를 바꾼 제품을 만들 수 있었다" 고 회고했다.

고 신춘호 회장 영결식 / 농심 제공
고 신춘호 회장 영결식 / 농심 제공

이날 영결식은 오전 5시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 이후 운구 행렬이 고인의 서울 용산구 자택을 들른 후 동작구 신대방동 농심 본사 도착, 유족과 농심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고인의 장남 신동원 농심 부회장을 비롯해 신동윤 율촌화학 부회장,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 신현주 농심기획 부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부인인 차녀 신윤경 씨, 고인의 동생인 신준호 푸르밀 회장 등 유가족과 임직원이 참석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곽도훈 기자
곽도훈 기자 다른기사 보기

독자 입장에서, 어렵지 않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