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주총] ​​​​​​​동아쏘시오홀딩스, 제7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外
상태바
[정기주총] ​​​​​​​동아쏘시오홀딩스, 제7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外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03.2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제7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동아쏘시오홀딩스는 29일 오전 9시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 7층 강당에서 주주 및 회사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7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또한 주주총회 이후 개최된 이사회에서 정재훈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날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제73기(2020.01.01~2020.12.31)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임원 퇴직금 규정 일부 변경의 건 등 총 7건의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제73기 영업보고에서 동아쏘시오홀딩스는 2020년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7833억원을 달성해 전기 대비 1.8%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506억원으로 전기 대비 4.2% 감소했다고 보고했다. 이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과 보통주 1주당 1000원의 현금배당 실시가 상정돼 의결됐다.

상법 개정과 주식·사채 등의 전자등록에 관한 법률(전자증권법)의 시행에 따라 상정된 정관 일부 변경 건도 승인됐다.

사내이사로는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부사장과 백상환 경영기획실장, 고승현 경영지원실장이 신규선임 됐다. 사외이사로는 전 차의과대학교 문창진 교수가 재선임 됐으며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는 법무법인 현의 김동철 대표가 재선임, 회계법인 세진의 권경배 상무이사가 신규선임 됐다. 특히 감사위원회 위원 중 1명은 분리 선출해야 한다는 상법 개정에 따라 권경배 사외이사는 분리선출 됐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지배구조의 투명성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내부 의사결정주체인 이사회를 사외이사 과반으로 구성하고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해 사외이사가 의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이사회 내 위원회인 평가보상위원회와 감사위원회는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했으며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3분의 2 이상을 사외이사로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 지배구조 부문 평가에서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지배구조(G, Governance) 등급은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A등급을 획득했다.


유한양행 자회사, 정기 주주총회 개최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유한크로락스∙유한메디카는 26일 오후, 유한양행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유한양행 자회사들은 지난해 영업보고, 감사보고,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실태보고 등을 진행했다.

의안심사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이사선임(유한화학, 유한크로락스: 사내이사 2명, 기타 비상무이사 1명, 감사 1명, 유한메디카: 사내이사, 기타 비상무이사, 감사 각 1명) 및 감사 선임 건 등을 의결했다.

주총 결과 유한크로락스 대표이사 사장으로 박종현 전 유한양행 부사장, 유한메디카 대표이사 사장으로 김상철 전 유한양행 전무가 새롭게 선임됐고 유한화학 대표이사 사장으로는 현 서상훈 대표이사를 재선임했다.

유한양행 자회사 신임 사장들은 인사말을 통해 “유한양행의 자회사 전문경영인으로 선임돼 막중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역량을 집중해 유한양행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발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다짐했다.


교촌에프앤비, 제22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교촌에프앤비가 29일 대구시 북구에 위치한 호텔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제22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교촌에프앤비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제22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개정,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총 4가지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 의결됐다. 교촌은 2020년 연결기준 매출 4476억원, 영업이익 410억원 등의 주요 경영실적을 보고하고 재무제표 승인에 따라 보통주 1주당 200원의 현금배당을 확정했다.

또한 감사위원회 도입에 따른 일부 정관을 개정했다. 교촌은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사에게 주어지는 감사위원회 설치 의무 대상이 아님에도 경영 투명성 강화를 위해 상정 전부터 관련 기구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사 선임 안건에서는 조은기 사내 이사가 신규 선임됐다. 조 신임 이사는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 학사를 졸업한 뒤 SK에너지 경영기획실 실장, SK에너지 CR전략 실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을 맡고 있다. 기업 경영 전문가로 기업 가치 제고를 수행할 적임자로 판단돼 사내 이사로 추천됐다. 또한 주주총회 뒤 이어진 이사회를 통해 조 이사는 임기 만료된 황학수 대표이사에 이어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총괄사장)로 선임됐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 회장은 "상생경영을 통한 가맹점과의 동반성장, 해외사업 및 신사업 확대 등으로 지속성장을 이어가는 2021년이 될 것"이라며 "고객과 사회의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주주들에게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곽도훈 기자
곽도훈 기자 다른기사 보기

독자 입장에서, 어렵지 않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