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면허 취소법'에 의협, 백신·국민 건강 볼모로 총파업 예고 협박
상태바
'의사 면허 취소법'에 의협, 백신·국민 건강 볼모로 총파업 예고 협박
  • 정석현 PD
  • 승인 2021.02.22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 범죄를 저지른 의사에 한해 의사 면허를 박탈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여야 합의로 시행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해당 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총 파업은 물론이고 코로나 백신 접종 협력도 중단하겠다고 최대집 의사협회장이 으름장을 놓고 있는데요. 최 회장의 발언을 두고 의사들이 또다시 제 밥그릇 챙기기를 한다는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상당수 네티즌들은 ‘의레기’라며 비난의 수위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여야는 최근 살인, 강도, 성폭행 등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의사 면허 정지 및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에 합의하고 국회상임위를 통과시켰습니다.

하지만 최대집 의사협회장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의사들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최 회장은 특히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에 의사들이 협력하지 않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해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한 의사들이 파업을 한데 이어 국민 보건의료를 볼모로 또다시 파업 운운한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보다 높은 도덕성, 사회적 책임감을 가져야 할 의사단체의 그런 태도는 국민에 큰 실망을 드릴 것”이라며 “만약 불법적 집단행동을 한다면 정부는 단호히 대처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협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 앞에서 백신접종 협력 거부를 말하는 것은 국민 동의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포커스TV 김지수 기자입니다.

정석현 PD jsh@e-focus.co.kr

정석현 PD
정석현 PD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뉴스콘텐츠팀 정석현PD입니다. 유익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