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용의자 정보제공 거부' 사과했지만···커지는 비판 여론
상태바
쏘카 '용의자 정보제공 거부' 사과했지만···커지는 비판 여론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2.1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남성, 쏘카 빌려 초등생 성폭행 이용
박재욱 대표 "정보 거부, 명백한 회사 잘못"
[이미지합성/김수정기자]
[이미지합성/김수정기자]

쏘카 박재욱 대표가 초등생 성폭행 용의자 정보 제공 거부와 관련, "명백한 회사측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애초부터 쏘카측이 경찰 수사에 협조했더라면 해당 사건을 막을 수 있었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는 상황이다. 

쏘카 박재욱 대표는 10일 사과문을 내어 "지난 6일 발생한 이용자의 범죄행위에 대한 경찰수사 협조 요청에 신속하게 협조하지 못한 회사의 대응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 대표는 "수사기관이 범죄 수사를 위해 쏘카 이용자 정보를 요청할 경우 피해자 보호를 위해 내부 매뉴얼에 따라 협조해야 했으나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신속하게 수사에 협조하지 못했습니다"며 "저희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원을 보호하고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원칙과 과정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다시 점검하겠다"며 "범인 검거와 피해 예방을 위해 수사기관에 최대한 협력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 보호와 현장범죄 상황의 수사협조에 대한 대응매뉴얼을 책임 있는 전문가와 협의해 재정비하고 지켜나가겠다"고 전했다.

쏘카측은 이날 박대표의 사과문을 일부 언론에는 배포했지만 하루 수십만명이 이용하는 자사 홈페이지에는 게재하지 않고 있다.

특히 사과문 배포에도 불구, 온라인상에는 쏘카의 무책임한 대응을 비판하는 네티즌들의 글들이 대거 올라오는 등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앞서 경기도에 사는 30대 남성 A씨는 SNS상에서 알게된 초등학생 B양을 쏘카에서 빌린 차량으로 유인,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가족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쏘카측에 용의자 정보 제공을 요청했으나 쏘카측은 "영장이 있어야 한다"며 정보 제공을 거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뉴스콘텐츠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