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e] 우리은행, 혁신성장 기업 발굴 나선다 外
상태바
[경제e] 우리은행, 혁신성장 기업 발굴 나선다 外
  • 홍건희 기자
  • 승인 2021.01.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e는 금융, 증권 분야의 뉴스들을 보기 쉽게 요약해드립니다. 


우리은행, 혁신성장 기업 발굴에 직접 나선다


우리은행은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적극적으로 도모하고자 ‘제7차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투자대상기업 공모’를 24일까지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및 ‘혁신성장을 통한 경제성장’정책에 부응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2018년 6월부터 발전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에 은행이 직접 투자 하는 제도를 신설했다. 2020년까지 총 여섯 번의 공모를 통해 55개 기업에 약 530억원을 투자하는 등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모집 대상은 벤처기업, 스타트업 등 혁신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중소법인으로 우리은행과 금융거래가 없어도 지원 가능하며 제출서류, 접수방법 등 세부내용은 우리은행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내 ‘새소식’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기술성, 사업성 평가 등의 내부 심사 단계를 거쳐 올해 상반기 약 10곳 내외의 투자 대상기업을 선정, 상환전환우선주(RCPS) 등의 방식으로 각 기업에 10억원 이내의 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선정기업에 ▲전문 컨설팅 제공 ▲후속 투자 유치 ▲Biz-Model 제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 아동보호 긴급출동차량 지원


신한은행은 인천광역시 서구 완정로에 신규 개관한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아동학대예방 및 근절을 위한 긴급출동차량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복지법 제45조에 의거 지방자치단체의 위탁을 받아 아동보호(생계지원 등), 상담치료, 학대예방 등을 담당하는 전문기관이다.

신한은행이 기부한 긴급출동차량은 인천지역 아이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아동보호 전문가들의 신속한 현장출동 및 현장조사, 아동의 심리검사 및 치료, 병원진료 동행 시 사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아동 및 청소년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2005년부터 임직원의 자발적 기부 프로그램인 ‘사랑의 클릭’을 통해 아동·청소년 관련 267개의 사연에 9억여원을 기부해왔으며 2012년부터 네이버 해피빈과 함께 ‘신한가족 만원나눔기부’를 운영해 아동보호기관에 1억여원을 후원하고 있다.

또한 2013년부터 전국 보육시설 아동의 초등학교 입학을 축하하기 위한 학용품 키트 지원을 통해 4천여명의 학생을 지원하고 2016년부터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신한 아이행복바우처’로 기금을 적립해 아동학대예방을 위한 인식개선 사업 등을 지원해왔다.

앞으로도 신한은행은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학대피해아동지원, 교육양육비, 의료비, 생계주거비 등을 지원하는 신한금융그룹의 ‘위기가정 재기지원’ 프로그램에 발맞춰 노동조합과 뜻을 모아 자발적인 기부를 통해 아동 및 청소년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사업을 마련해 일회성 지원으로 끝나지 않는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 디지털 금융 혁신 가속화 주문


NH농협은행은 12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농협은행 본점에서 ‘디지털부문 업무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권준학 신임 농협은행장은 취임 이후 디지털 금융부문에 대한 현안을 최우선적으로 점검하며, 취임 초기부터 ‘고객중심의 플랫폼 구현’, ‘데이터 기반 디지털 마케팅 강화’등 디지털 금융 혁신 가속화를 주문했다.

농협은행은 '21년 전략목표를 ‘고객중심“종합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으로 설정하고 기존 은행업을 넘어 핀테크·IT 기업 영역으로 확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마이데이터와 종합지급결제업 등에 대응한 디지털 금융 플랫폼 경쟁력 강화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홍건희 기자 hong@e-focus.co.kr

홍건희 기자
홍건희 기자 다른기사 보기

기사회생(記事回生). 기사로 세상을 다시 살리겠습니다. 경제부 팀장 홍건희 기자입니다. 금융, 증권, 부동산을 취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