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위기에 강했다···작년 영업이익 35조9500억원
상태바
삼성전자, 위기에 강했다···작년 영업이익 35조9500억원
  • 안성찬 기자
  • 승인 2021.01.0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전년比 29.46% 증가...매출액 236조원, 전년比 2,54%↑
[이포커스 PG]
[이포커스 PG]

삼성전자가 연결기준으로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9조원의 2020년 4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이로써 삼성전자의 2020년 한 해 매출액은 236조2600억원, 영업이익 35조950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54%, 29.46% 증가했다.

4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8.9%, 27.13% 감소했고,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87%, 영업이익은 25.7%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여파로 전체적인 소비 위축과 상반기 부진한 시작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에 억눌렸던 수요가 터져 나오면서 주력 사업인 스마트폰과 반도체에서 선방했고 가전 시장마저도 선전해 기분 좋은 실적을 올렸다는 분석이다.

반도체(DS)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재택근무와 대학교 원격강의 등이 늘어나면서 노트북 수요가 증가함으로써 메모리 출하량도 함께 상승했고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다만 4분기에는 메모리 가격 하락과 원달러 환율 급락으로 인해 전분기에 비해 부진했다. 해외 공장에서 생산하는 휴대폰, 가전 등에 비해 반도체는 환율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IT·모바일(IM) 부문은 신형 갤럭시 시리즈 출시 등으로 호실적을 이끌었다. 반면 4분기에는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퍼지면서 락다운(봉쇄령)된 것과 애플 아이폰 12의 출시,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영업이익(4조5000억원)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TV와 생활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소비자가전(CE) 부문도 '비스포크' 시리즈를 중심으로 선전했고, TV도 2020녀 한 해에만 4900만대 이상(옴디아 집계 기준)을 판매하며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다. 다만 4분기에는 펜트업(pent up.억눌린) 수요가 두드러졌던 3분기보다는 주춤할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유럽 락다운, 패널가격 상승 등 악재들을 감안한다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이러한 영향으로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36조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로 암울했던 전망을 깬 것이다. 특히 반도체 사업은 지난해 1~3분기 누적 약 15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4분기에도 4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절반을 책임진 셈이다.

전문가들은 올해 삼성이 파운드리 성장 본격화 등에 힘입어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성장 본격화에 따른비메모리 이익비중 확대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3조원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DRAM 가격이 반등하고 화웨이 규제 이후 죽국 모바일 업체의 재고축적 수요 증가 등으로 실적이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안성찬 기자 gameas@e-focus.co.kr

안성찬 기자
안성찬 기자 다른기사 보기

산업부 안성찬 기자입니다. 게임, 전자 및 재계를 취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