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F초점] '하이리스크' 대부업 시장, 혼돈의 연속···최고금리 연 20%로 인하
상태바
[EF초점] '하이리스크' 대부업 시장, 혼돈의 연속···최고금리 연 20%로 인하
  • 홍건희 기자
  • 승인 2020.11.1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부진 대부업체들 잇따른 영업중단...저신용 서민들은 어디로
[이포커스 제작CG]
[이포커스 제작CG]

법정 최고 금리가 연 24%에서 20%로 인하가 결정된 가운데 제도권 서민금융의 ‘마지막 보루’라고 꼽히는 국내 대부업시장이 큰 혼돈을 겪고 있다. 수익성 악화로 국내 시장을 대부분 접어야할 처지에 놓여서다.

특히 신용이 낮은 서민들은 리스크를 우려한 대부업체들의 취급 제한에 걸려 대부분 불법 사채 시장으로 밀려 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정부와 여당은 16일 오전 열린 당정협의를 통해 '법정 최고금리 인하방안'을 논의·확정했다. 시행시기는 내년 하반기로 결정됐다.

이번 정부 결정으로 이미 영업중단 및 저축은행으로의 전환을 택하고 있던 대부업체들이 업권 내‘엑소더스(대탈출)’ 가속화를 진행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잇따른 최고금리 인하로 인해 계속되는 수익성 악화가 불을 보듯 뻔해서다. 

일각에서는 대부업체가 사라질수록 신용이 낮은 서민들은 대부업 시장에서마저 밀려 결국 사채 시장으로 매몰릴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번 협의 방안이 시행되면 올 3월 말 기준 20% 초과금리 대출을 이용하던 239만명 중 약 87%인 208만명(14조2000억원)의 이자부담이 매년 4830억원 줄게 된다. 그 외 약 13%인 31만6000명(2조원)은 대출만기가 닥치게 되는 향후 3~4년에 걸쳐 민간금융 이용이 줄어들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 중 약 3만9000명(2300억원)은 사실상 대부업체를 이용할 없게 돼 불법사금융을 이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이리스크' 대부업체들 잇따른 영업중단...저신용 서민들은 어디로


올해 6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행정안전부가 전국 등록 대부업자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더니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체 이용자 수는 177만7000명이었다. 대부업 이용자 수는 2015년 말부터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특히 지난 2010년 이후 9년만에 처음으로 20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대출 규모는 15조9000억원으로 전반기 대비 8000억원이 감소했다. 규모별로 보면 중소형 업자의 수는 비슷했고 대형업자 위주로 감소폭이 컸으며 특히 주요 대부업체들의 발빠른 저축은행으로의 전환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유형별로는 신용대출이 8조9000억원으로 1조7000억원 감소했고 담보대출은 7조원으로 9000억원 증가했다.

이같은 실적 감소로 영업을 접거나 축소하는 대부업체들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로 대부업계 1위를 달리고 있던 아프로파이낸셜(러쉬앤캐시)은 오는 2024년까지 대부업에 완전히 손을 뗀다고 밝힌 바 있다. 대신 아프로는 지난 2014년 OK저축은행을 인수하며 저축은행으로의 완전 전환에 시동을 걸고 있다.

뿐만 아니라 러쉬앤캐시와 업계 1위를 다투던 산와대부 또한 신규 대출 상품을 중단했고 그 외 대형 대부업체 10곳 중 3곳이 동일하게 신규 대출을 중단했다. 중소형 업체들도 대출 심사를 강화하며 서민들의 대출 문턱이 더욱이 높아져만 가고 있다.

대부업 금리가 높은 이유는 대부업은 수신기능이 없기 때문인데 저축은행이나 캐피탈에서 차입해 고객에게 다시 빌려주는 구조로 즉 적게는 5% 많게는 9%로 빌려오기에 자금조달 문제가 있다.

또한 저신용자들이 돈을 갚지 못하는 부실율이 연 6~10%나 되는데 여기서 하이리스크가 발생한다. 이렇다보니 금리가 낮아질수록 리스크가 커지고 리스크를 낮추기 위해 대출심사를 더 강화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대부업시장이 위축될수록 제도권 안에서 서민들이 누릴 수 있는 마지막 동아줄이 사라지는 것이다.

업계 전문가는 “단순 최고금리 인하가 아닌 대부업체의 근본적 차입금리를 낮추고 연체부분을 보완해줘서 대부업체의 리스크를 줄여 대출의 문턱을 낮춰 특히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떠밀리지 않도록 도와야한다”고 말했다.

홍건희 기자 hong@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