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행 첫날..."혼란은 없었다"
상태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행 첫날..."혼란은 없었다"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11.1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착용시 과태료 10만원...관리자는 최대 300만원
[이포커스 제작CG]
[이포커스 제작CG]

이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돌아다닐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시행됐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개정에 따라 실내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이용자에게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2일까지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이날부터 과태료가 부과된다.

적발 즉시 내야하는 건 아니지만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해달라는 관리자의 요청을 거부할 경우 과태료를 내야 한다.

마스크로 입과 코를 완벽하게 가리지 않은 이른바 '턱스크', '입스크' 등은 마스크 미착용 행위로 간주한다. 밸브형이나 망사형 마스크, 스카프 등으로 가릴시에도 과태료 대상이다.

허용되는 마스크는 KF-94, KF-80 등 보건용 마스크와 비말차단용(KF-AD), 수술용 마스크 등 식약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된 마스크다. 다만 의약외품으로 허가된 마스크가 없는 경우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릴 수 있는 천(면)마스크, 일회용 마스크도 착용할 수 있다.

마스크 의무 착용이 적용되는 곳은 대중교통, 음식점·카페, 결혼식장, 헬스장 등이다. 공원 산책이나 등산시에는 2m 이상 간격을 유지할 경우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음식점·카페에서는 음료를 섭취할 때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결혼식장에서는 신랑·신부와 양가 부모님만 착용 제외된다. TV 방송 출연할 때는 제외되며, 유튜브 등 개인 방송은 사적 공간 촬영 할 때만 제외된다. 흡연 할 때나 실내 수영장·목욕탕·사우나 등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제외된다. 다만 탈의실 등에서는 착용해야한다. 사적인 목적의 사진 촬영은 예외 상황에 포함되지 않는다. 다만 공식 행사에서 행사 당사자 등 최소 인원 한정 촬영 시 예외로 인정한다.

과태료는 위반 횟수에 상관없이 10만원 이하가 부과된다. 이용자에게 마스크 착용 의무를 안내하지 않은 시설 관리자나 운영자는 1차 위반 시 150만원, 2차 이상 위반 시 3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그러나 기저질환 등으로 마스크 착용 시 호흡이 어려운 사람, 14세 미만 등은 착용이 제외된다.


시행 첫날, 서울 시내 음식점·커피숍·지하철 '마스크 꼭꼭'...성숙한 시민 의식


한편 과태로 부과 시행 첫날인 이날 서울 시내 곳곳과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는 마스크 미착용 사례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이날 점심 시간 직후 기자가 찾은 서울시청 인근 커피숍의 경우 착석 가능한 좌석간 거리를 철저히 준수했다. 이 곳에 온 고객들도 대화중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또 마포 상암DMC 인근 커피숍과 음식점 등에서도 손님들 대다수가 음식을 섭취할 때를 제외하곤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성숙한 시민정신을 보였다.

지하철에서도 마스크를 미착용하거나 일명 턱스크한 승객들은 거의 눈에 띠지 않았다.

기자가 지하철 6호선과 2호선을 타고 다녀본 결과 마스크 미착용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 그 동안 지하철 내부 방송으로 간간히 나왔던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경고 방송도 들리지 않았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