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경제 '불황터널' 끝 보인다...3분기 GDP 성장률 1.9%
상태바
韓경제 '불황터널' 끝 보인다...3분기 GDP 성장률 1.9%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0.10.2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및 설비투자 큰폭 증가...민간소비는 감소로 전환
한은 "일부 기저효과 반영...V자 반등 판단, 아직 일러"
[이포커스 제작CG]
[이포커스 제작CG]

올해 3·4분기 우리나라의 GDP 성장률이 1.9%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첫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3분기 성장률 반등으로 올 한국은행 성장률 전망치 -1.3%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4분기중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치)'에 따르면 올해 3·4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1.9% 성장했다. 2·4분기 3.2% 감소에 비하면 'V자 반등'에 가깝다.

한국은행은 "민간소비가 감소로 전환하고 건설투자의 감소폭이 확대된 반면 수출 및 설비투자가 큰 폭으로 증가 전환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출별로 수출은 자동차,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15.6% 증가했다. 수입도 원유,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4.9% 증가했다. 특히 순수출의 성장 기여도가 전기대비 3.7%포인트로 2·4분기 -4.1%포인트에서 큰 폭으로 플러스 전환했다. 

민간소비는 준내구재(의류 등) 등이 줄어 0.1% 감소하고 정부소비는 건강보험급여비 등을 중심으로 0.1% 증가했다. 정부지출 성장기여도는 -0.3%포인트로 전분기와 동일하게 유지돼 추가경정예산 효과가 반영됐다.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7.8% 감소하고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모두 늘어 6.7% 증가했다.


한은 "일부 기저효과 반영...V자 반등은 아직 아냐"


3분기 속보치 발표로 올해 한국은행의 연 성장률 전망치인 -1.3%을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앞서 한은은 올해 성장률 달성을 위해서는 하반기 평균 1.3%의 성장률을 달성해야한다고 분석했다. 3·4분기 이를 웃도는 1.9%를 기록하면서 연성장률을 상회할 가능성도 기대된다는 평가다. 다만 하반기 유럽과 미국에서의 코로나 재확산이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예상이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3분기 경제성장률 반등 의미에 대해 "2분기가 -3.2%로 낮았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기저효과가 일부 작용하고 있는 것은 맞다"며 "그런데 3분기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취해졌고 장마·태풍 등 기상여건 악화 등의 요인에 따른 우려에 비해서는 재화수출의 빠른 회복으로 1.9%의 큰 폭 성장을 기록했다. 앞서 국내 전문가들이 1.4%, 해외 IB들이 1.3% 수준으로 전망했던 것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2분기 경제가 바닥을 찍고 V자 반등을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에 대해 박 국장은 아직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그는 "증가율로만 보면 V자 반등으로 볼 수 있겠지만 성장 수준으로 보면 지난해 4분기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V자 반등이라고 하는 것은 레벨상으로 볼때 이전에 성장하던 추세선에서 급격히 올라가야 하는데 아직은 이전 성장의 추세선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V자 반등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