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3분기 순익 4800억...전분기比 2배 이상 증가
상태바
우리금융, 3분기 순익 4800억...전분기比 2배 이상 증가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0.10.2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저금리 환경에도 전분기 대비 순영업수익 5.0% 증가
아주캐피탈 인수로 비은행부문 강화·시너지 본격화
[우리은행]
[우리은행]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3분기 당기 순이익으로 4800억원을 시현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로 수익구조 개선과 건전성 관리 노력 등 금융 환경 대처 능력이 향상되고 지주 전환 후 실시한 인수합병(M&A)의 성과가 더해진 결과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분기 대비 5.0% 증가한 1조7141억원을 달성했다. 이자이익은 상반기 중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수익성 하락 우려에도 전분기대비 0.6% 증가한 1조4874억원을 시현했다.

이는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성장과 핵심 저비용성예금 증가가 지속되며 이룬 수익구조 개선의 결과다. 또 비이자이익은 3분기 중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상향에도 영업력을 회복하며 외환/파생 관련 이익 등의 증가로 2267억원을 시현했다.

자산건전성 부문은 고정이하여신(NPL)비율 0.40%, 연체율 0.32%를 유지하며 코로나 위기속에서도 업계 최고 수준의 건전성 지표들을 달성했다.

특히 우량자산비율 86.9%, NPL커버리지비율 152.7%도 안정적으로 유지됐고 상반기 중 미래 경기대응력 강화를 위해 적립한 충당금 등 감안 시 우리금융의 향후 건전성 추이는 안정적일 것으로 평가된다.

BIS 자본비율 역시 지난 6월 감독 당국의 내부등급법 승인에 이어 바젤Ⅲ 최종안을 조기 도입해 14% 수준으로 개선되며 불확실한 금융 환경에 대처할 여력도 향상됐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어 아주캐피탈 경영권 인수를 결의했다. 아주캐피탈 인수 시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은 손자회사로 편입된다.

지난해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과 함께 사업포트폴리오 Line-up이 한층 강화되며 그룹내 자회사들간 시너지로 비은행부문의 손익 기여도는 더욱 확대될 것이다. 이러한 사업포트폴리오 확충은 재무적 성과 외에도 중소/서민 취약계층 대상 대출 등 폭넓은 금융 서비스로 금융의 사회적 역할도 함께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금융 환경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임을 감안해 견조한 펀더멘탈의 업그레이드와 그룹 내 사업포트폴리오간 시너지 강화 등 그룹의 내실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디지털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는 위기의식 속에 그룹 내 관련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치하고, 손태승 회장이 그룹 디지털부문을 직접 챙기기로 한 만큼 앞으로 우리금융의 디지털혁신은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자회사별로 살펴보면 우리은행이 4807억원, 우리카드는 278억원, 우리종합금융은 187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시현했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