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폭로' 에디터, 아이린 칭찬글 삭제..."의혹 증폭"
상태바
'갑질 폭로' 에디터, 아이린 칭찬글 삭제..."의혹 증폭"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0.10.2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린 인스타그램]
[아이린 인스타그램]

연예인에게 갑질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던 한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 A씨가 과거 아이린을 칭찬하던 글을 삭제해 화제다.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그는 "나는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전해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라고 연예인 갑질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냥 사라졌다. 혹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그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겠다.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에너지를 동원하겠다”며 ‘사이코(psycho)’, ‘몬스터(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해시태그가 레드벨벳과 유닛의 노래 제목이라며 폭로 글의 주인공이 아이린, 슬기 중 한 명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슬기 인스타그램]
[슬기 인스타그램]

한편에서는 4년전 ‘A씨가 아이린과 슬기의 칭찬 글을 올리기도 했다’, ‘아이린과 화보 작업 후 수줍게 핀 작은 송이 장미같던 소녀. 큰 송이가 되길이라고 언급했다’며 아이린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지난 7월에 "행복이란 뭘까? 안정적인 삶은 뭘까? 난 여전히 존재해. 아이린 슬기 몬스터 너무 좋네"라는 글도 작성했다. 

그러나 폭로 후 A씨는 22일 해당 게시물과 구절을 삭제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누군지 밝혀달라”, “의도 없으면 삭제해달라”, “끝까지 가주세요. 파이팅”, "진짜 아이린이 맞는 거 아니냐", "왜 반응을 보고도 말이 없느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