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휴대폰 화면에서 28일간 생존·전염
상태바
코로나바이러스, 휴대폰 화면에서 28일간 생존·전염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10.1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휴대폰 화면, 스테인리스 스틸 등 표면에서 28일까지 생존하며 전염성을 유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에서 연구를 진행했는데 바이러스가 생각보다 오랫동안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BC는 "하지만 이번 연구는 어두운 실험실에서 실시됐다"며 "이전의 연구에서는 자외선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이전의 테스트 결과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지폐나 유리에서는 2~3일,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 스틸에서는 최장 6일까지 생존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로 코로나바이러스는 어둡고 섭씨 20도인 방에서 스마트폰 스크린과 같은 유리나 플라스틱과 지폐 같은 매끄러운 표면에서 28일까지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건에서 독감 바이러스는 최장 17일까지 생존한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추위보다는 더위에 살아남기가 힘든 것으로 드러났다. 어떤 물체의 표면에서는 40도에서 24시간 내에 감염이 멈췄다. 또한 직물과 같은 다공성 물질보다 매끄럽고 작은 구멍이 없는 물체에서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