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장들 "의대생 국시 기회 달라" 대국민 사과
상태바
대학병원장들 "의대생 국시 기회 달라" 대국민 사과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10.0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방송 캡처]
[KBS 방송 캡처]

대학병원장들이 의대생들을 용서해달라며 대국민 사과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등 4개 대학병원장들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과성명 발표회를 열고 "의대생들에게 (다시 한번)의사 국가고시(국시) 기회를 달라"고 밝혔다.

김영훈 고대의료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매우 힘든 시기에 의대생들의 국시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이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엄중한 시점에 당장 2700여 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하는 상황은 상상조차 싫은 심각한 의료공백"이라며 "의료의 질 저하가 심히 우려 되는 바"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또 "질책은 선배들에게 해 달라"며 "6년 이상 학업에 전념을 하고 잘 준비한 의대생들이 미래 의사로 국민 곁을 지킬 수 있도록 기회를 허락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발표 직후 열린 간담회에서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이 문제는 국민 공감과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며 "오늘 병원장들의 뜻깊은 행보가 국민 공감을 끌어내는 하나의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하고 국민 권익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살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