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톱에서 급식 카드 사용하면 일본 전범 기업에 혈세 바친다?
상태바
미니스톱에서 급식 카드 사용하면 일본 전범 기업에 혈세 바친다?
  • 이포커스
  • 승인 2020.09.2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18일 이포커스에는 한 통의 전화가 제보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싱크) -"급식카드는 세금인데 미니스톱에서 결재하면 일본에 넘어가는 내막을 사람들이 잘 모르거든요" 

노 (NO)재팬 1년을 맞아 일본 제품 불매 움직임이 여전한데요. 유니클로를 비롯한 일본 자본 기반의 기업들은 심각한 매출 하락을 겪으며 일부는 한국 철수도 고려하는 상황입니다.

노 재팬 운동을 촉발했던 아베 총리가 물러난 뒤 스가 내각이 집권했음에도 對한국 기조는 여전히 바뀔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아베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스가 총리로 인해 국내서는 노 재팬 운동이 재점화될 가능성도 엿보이는데요.

이런 가운데 100% 일본 자본인 '미니스톱'에서 결식 아동을 위한 급식카드 사용이 타당한지 여부를 놓고 일각에서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특히 결식아동 급식카드는 전액 지자체 예산으로 지급되는 일종의 공적 자금으로 미니스톱에서 사용된 급식카드 대금이 결국은 일본으로 넘어가는 거 아니냐는 것이죠.

이포커스가 취재한 내용을 종합하면 서울,경기, 부산 등 전국 대다수 지자체들은 결식아동을 위한 급식카드 예산을 편성, 편의점 사용을 원하는 결식아동들에게 지급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경우 올해 모두 240억원의 급식카드 예산을 편성했고 △경기도 160억 △부산시 60억 등인데요

해당 지자체가 발급한 급식카드는 관내 편의점에서 주로 사용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미니스톱의 경우 일본 이온그룹이 지분 96%를 보유 중인 일본 기업이라는 점입니다

특히 대한민국에서 전범기업으로 분류되는 미츠비시 사가 지분을 일부 보유하고 있어 논란을 빚고 있는데요 미니스톱이 돈을 벌면 미츠비시에도 돈이 흘러 들어가는 구조인 것이 가장 큰 화두입니다.

다만 '급식카드 사용을 일본 기업이라고 제한하기는 무리가 있다'거나 '결식아동 편의를 위해 전 편의점에서 급식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맞다'는 반론도 있기는 합니다.

이에 대해 미니스톱 관계자는 이포커스와의 통화에서 "아동급식카드결제 서비스는 저소득층 결식아동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라며 "당사도 아동급식카드결제 서비스는 사회공공서비스 참여일환으로 아동들이 저희점포에서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도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니스톱 가맹점을 운영하는 경영주님들은 국내 소상공인이시고 아동급식카드서비스로 인한 수익 역시 경영주님과 공유하고 있다"거나 "아동급식카드로 식사 상품 구매시 할인 행사 진행 등을 진행하고 있다"는 등 엉뚱한 답변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포커스가 한국의 편의점 점포수를 조사해봤는데요. CU와 GS25가 각각 1만3200여 개 이며 △세븐일레븐 9596개 △이마트24 3700개 △미니스톱 2500개 등입니다.

미니스톱은 그 중에서도 5.8%의 점유율을 보이는데 아동들에게 큰 편의와 도움을 준다고 보기에는 의문이 든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해당 내용을 이포커스에 제보한 A씨는 "100% 일본 기업에다 전범기업이 지분을 보유한 기업에 시민 혈세가 흘러들어간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아동을 위한 사업. 정말 좋은 취지인데요. 아동을 볼모로 일본, 그것도 전범기업에게 우리나라 세금을 바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홍건희 기자 hong@e-focus.co.kr

(제작/영상 : 이포커스TV 보도제작팀)

이포커스 webmaster@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