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중순 韓수출 3.6% '반짝' 증가
상태바
9월 중순 韓수출 3.6% '반짝' 증가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09.2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DB]
[이포커스DB]

반도체, 자동차 수출 반등으로 이번 달 1~20일 수출액이 6개월 만에 '반짝' 플러스 전환했다. 다만 조업일수 효과를 배제한 일평균 수출액은 코로나19 여파에 여전히 마이너스(-9.8%)를 기록했다. 

21일 관세청이 발표한 '9월 1~20일 수출입 현황(통관기준 잠정치)'에 따르면 이 기간 우리 수출은 296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6%(10억 2000만 달러) 증가했다. 관세청이 매월 발표하는 1~20일 수출액이 증가한 것은 3월(10%)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다만 이 기간 일평균 수출액은 19억 1000만 달러로 작년보다 9.8%(2억 달러)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둔화와 수요 부진 등 대내외 악재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수출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25.3%), 승용차(38.8%), 정밀기기(14.7%) 등은 증가했지만 무선통신기기(-9.1%), 석유제품(-45.6%), 선박(-26.5%)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8.7%), 미국(16.1%), 베트남(5.8%), 유럽연합(EUㆍ9.6%) 등으로의 수출은 증가한 반면 일본(-18.5%), 중동(-12.2%)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작년 9월 1~20일 일평균 수출액은 그해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마이너스 9.8%는 이에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월말까지 봐야겠지만 실적이 좋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