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하리 공장' 관련 확진자 발생..."추가 발생 가능성 우려"
상태바
기아차, '소하리 공장' 관련 확진자 발생..."추가 발생 가능성 우려"
  • 홍건희 기자
  • 승인 2020.09.1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홈페이지 캡처]
[기아자동차 홈페이지 캡처]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연달아 발생하며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1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총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아차의 직원, 그 직원의 가족 △안산에서 4명 △군포에서 2명 △용인에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용인시에 거주하는 기아차 생산라인 40대 직원 A씨와 A씨의 아내, 그의 자녀 2명이 함께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아울러 안산에서 A씨와 접촉한 회사 동료 등 4명이 확진됐다.

A씨는 지난 12일 동료 직원의 조문을 다녀온 이후 코로나 증상을 느꼈다. A씨가 방문한 장례식장에 A씨 외에도 많은 소하리공장의 직원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되며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보건당국은 기아차 내에서 발생한 확진자들과 접촉한 동료 직원 및 외부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직접·간접 접촉자의 수가 적지 않을 것으로 점쳐지고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아차는 전일 A씨의 확진 판정으로 6000여명이 근무하는 소하리공장의 가동을 중단했으며 이날 또한 소하리 1·2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해 생산 차질이 불가피하다. 이들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재가동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홍건희 기자 hong@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