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음주운전 방조 동승자' 처벌 강화해야"...전 국민 '공감' 83.4%
상태바
"'을왕리 음주운전 방조 동승자' 처벌 강화해야"...전 국민 '공감' 83.4%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9.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감’ 83.4% vs.‘비공감’ 14.8%, ‘매우 공감’이 절반 정도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국민 5명 중 4명 정도는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한 음주운전자 동승자가 방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뢰로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공감’ 응답이 83.4% (매우 공감 53.4%, 어느 정도 공감 30.0%)로 다수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비공감’ 응답은 14.8%(전혀 공감하지 않음 5.7%, 별로 공감하지 않음 9.0%)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9%.였다

‘공감’ 응답은 모든 지역에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전라(공감 92.1% vs. 비공감 7.9%)와 부산·울산·경남(90.9% vs. 8.0%) 거주자 10명 중 9명 정도는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 응답은 대구·경북(88.3% vs. 11.7%)과 경기·인천(81.9% vs. 15.7%), 서울(80.4% vs. 16.6%)에서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대전·세종·충청에서는 ‘공감’ 75.0% vs. ‘비공감’ 25.0%로 다른 지역 대비 ‘비공감’ 응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공감’ 응답이 많았는데 특히 70세 이상(공감 91.2% vs. 비공감 7.8%)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40대(86.1% vs. 12.3%)와 50대(87.9% vs. 10.1%), 60대(83.9% vs. 13.6%), 20대(77.1% vs. 19.3%), 30대(74.9% vs. 25.1%) 순으로 ‘공감’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도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해 ‘공감’ 응답이 많았다. 중도성향자(공감 84.8% vs. 비공감 14.2%)와 진보성향자(83.4% vs. 14.0%), 보수성향자(83.0% vs. 14.4%) 모두 10명 중 8명 정도는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지지하는 정당에 관계없이 ‘공감’ 응답이 많았으며, 민주당 지지자 중 85.8%, 국민의힘 지지자 중 81.6%,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 중 81.2%가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 전국 18세 이상 6857명을 대상, 유·무선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이정민 기자 ljm@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