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e] KB국민은행-한국감정평가사협회, '감정평가서 디지털 업무' 협약 外
상태바
[금융e] KB국민은행-한국감정평가사협회, '감정평가서 디지털 업무' 협약 外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0.09.1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태구 KB국민은행 여신관리심사그룹 대표,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KB국민은행]
(왼쪽부터) 김태구 KB국민은행 여신관리심사그룹 대표,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KB국민은행]

KB국민은행-한국감정평가사협회, '감정평가서 디지털 업무' 협약

KB국민은행은 16일 한국감정평가사협회와 함께 혁신 금융 추진 및 상호 협력적 관계 구축을 위한 '감정평가서 디지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서초구 소재 한국감정평가사협회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김태구 KB국민은행 여신관리심사그룹 대표,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및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정부의 전자문서 활성화 계획 동참 및 업무효율성 강화를 위해 ‘종이 없는 감정평가서’ 도입을 검토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B국민은행은 한국감정평가사협회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신뢰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킨 감정평가서 디지털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감정평가서 위변조·부인 방지 △인쇄·발송·보관 비용 절감 △담보대출 업무의 효율성 제고를 추진한다. 또한 드론을 활용한 사진 또는 동영상 첨부 등 다양한 입체적 정보를 감정평가에 반영해 디지털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김태구 KB국민은행 여신관리심사그룹 대표는 “감정평가 분야의 혁신 서비스 도입을 통해 KB국민은행과 감정평가업계가 동반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감정평가서의 디지털화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신속한 대고객 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지난해 4월 윤종규 회장을 의장으로 하는 ‘KB혁신금융협의회’를 출범해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감정평가 분야에서도 혁신금융 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오른쪽), 김현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장(가운데),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왼쪽).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오른쪽), 김현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장(가운데),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왼쪽).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추석맞이 소외이웃에게 '우리행복상자' 2000개 지원

우리금융그룹은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홀로 계신 어르신들이 따뜻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지난 15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우리행복상자' 전달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우리행복상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이동이 제한되고 복지시설 휴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독거 어르신들을 위해 찰보리쌀, 김, 장아찌, 고추장, 약과 등의 먹거리 총 10가지로 구성됐다.

특히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이번 우리행복상자를 한국농공상융합형중소기업연합회 추천을 받아 코로나19 및 수해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우리 농가의 농산품으로 구성해 농가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은 물론 국가 재난·재해 극복에도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예금보험공사 소속 임직원들은 추석 전에 제작된 총 2000여 개의 우리행복상자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산하 전국 40여개 노인복지시설에 전달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홀로 계신 어르신들이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우리 주변의 이웃이 어려운 시기를 겪을 때 힘을 보태고, 금융의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작년 2월 캄보디아 이주여성 가족을 초청해 문화나눔행사를 공동 개최하는 등 수년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신한은행, 쏠편한 전세대출 리뉴얼 출시

신한은행은 모바일 전용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월세자금까지 대출이 가능하도록 리뉴얼해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주택 임대차 시장의 트랜드를 반영해 월세 및 반전세 고객들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전세대출 상품에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했다.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은 한 건의 대출로 전세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부동산중개업소를 통해 주택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임차보증금의 5%이상을 지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출 한도는 최대 5억원 이내(신용등급 별 차등)에서 전세보증금 대출만 신청하는 경우 임차보증금의 80% 이내, 전세 및 월세자금을 동시에 신청하는 경우 임차보증금의 90%까지 가능하다. 월세자금은 최대 24개월분, 5천만원 이내로 대출 가능하며 매월 임대인의 계좌로 입금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민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해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개편했다”며 “신한 쏠(SOL)에서는 고객의 상황에 따라 알맞은 대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서울보증보험,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 각 보증 기관별 모든 대출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