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靑수석들의 부끄러운 '부동산 사퇴' 논란
상태바
[기자수첩] 靑수석들의 부끄러운 '부동산 사퇴' 논란
  • 홍건희 기자
  • 승인 2020.08.0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 홍건희 기자]
[이포커스 홍건희 기자]

[이포커스=홍건희 기자] 청와대 실장과 수석 5명의 갑작스런 사퇴가 뜨거운 논란이다. 강남 부동산 팔기가 아까워 靑수석 자리를 박찼다는 눈총을 받아서다. 이번 '부동산 사퇴' 논란을 두고 갑론을박이 치열하나 비판의 여론에 무게감이 쏠리는게 사실이다.

7일 오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 5명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노 실장을 포함해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이다. 이들 중 3명은 다주택자 처분 권고 대상자들이다.

노 실장은 당초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려 했지만 '청와대도 강남 불패를 부추긴다'는 여론의 뭇매를 맞자 결국 서울 서초동 반포 아파트까지 모두 매각했다. 김거성 수석은 본의 명의로 서울 은평구 다세대주택과 경기 구리시 교문동 아파트를 갖고 있다. 김외숙 수석은 본인 명의와 배우자 명의로 각각 부산 해운대구와 경기 오산시에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 김조원 수석은 본인 명의의 도곡동 한신아파트와 부인 명의의 잠실동 갤러리아 팰리스 아파트 두 채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의 사퇴 배경에는 최근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정책 실패가 주 원인이 됐다고 한다. 특히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다주택 참모들에게 늦어도 이달 말까지는 처분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여론은 차갑다 못해 분노마저 감지된다. 서울 부동산을 파느니 청와대 수석에서 물러나는 게 낫다고 판단한게 아니냐는 것이다. 실제로 이날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각 포털사이트에는 이같은 내용의 댓글들이 대거 쏟아지고 있다. 정책실패를 책임지고 사퇴한다는 진정성이 전혀 먹히지 않는 상황이 됐다. 

최근 야당과 보수진영은 현 정권의 최대 실착으로 부동산정책을 꼽고 있다. 이런 공격이 여론에도 크게 먹혀들어 민주당-통합당의 지지도 격차가 0%대로 줄어든 상태다. 이런 와중에 청와대 수석들이 대거 '부동산 사퇴' 오명을 쓰게 됐으니 정권 부담이 가중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홍건희 기자 hong@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