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前여친 폭행설 전혀 사실 아냐...믿어달라"
상태바
김호중 "前여친 폭행설 전혀 사실 아냐...믿어달라"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0.08.0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이포커스=김수정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전 여자친구 폭행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5일 김호중은 자신의 공식팬카페에 "항상 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에게 또다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김호중은 "지금 이야기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설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 전 여자친구와 7~8년전 2년 여간 교제를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전 여자친구의 아버님께서 이야기하시는 폭행에 관한 이야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전 여자친구와의 결별 이유에 대해서는 "다른 문제도 있었지만, 아버님에 대한 이유도 컸다"며 "무리한 요구가 있었고 저를 힘들게 느껴지게 하는 일이 너무 많았다. 그분은 저처럼 수입이 크게 없었던 분이셨기에 저도 없지만, 종종 20~30만 원 정도 용돈도 드리고, 또 어느 날엔 500만 원이라는 큰돈을 빌려달라셔서 지인에게 어렵게 구해 빌려드렸지만 돌려줘야 하는 날짜를 못 지키셔서 저도 굉장히 힘들었던 적도 많았다"고 밝혔다.

또 "길거리 버스킹 공연을 하셨었는데 원치 않는 저에게 계속 길거리 버스킹 공연을 강요하시는 등 너무 힘든 일이 많았다"며 "당시 저는 이 아버님과의 관계를 나쁜 사이로 지내고 싶지 않아 노력도 많이 했다. 그럼에도 점점 심해졌고 저는 더 이상 버티기 힘들어진 나머지 이대로 가면 더 힘들어 질 것을 알기에 모든 것을 정리하고자 제가 떠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호중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아버님으로 부터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하면서 "그분도 이제 그분의 삶을 살고 계시고 저 또한 열심히 제 일을 하고 있었기에 굳이 만나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런데 그후 라디오 스케줄 출근길에 갑자기 찾아오셔서 "'연락을 좀해라 그때 왜 떠났냐? 너가 내 딸한테 나를 욕 했다고 들었다 그리고 내 딸 왜 때렸냐?' 등의 이해할 수 없는 질문을 하셨고, 이에 저는 몇 번이고 "저는 그런 적이 없습니다. 지금 찾아오셔서 갑자기 왜 그러시는 거예요?"라는 말씀을 반복적으로 드렸다"고 털어놨다.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끝으로 김호중은 "저와 팬 분들을 왜 이렇게 힘들게 하는지 정말 화가 난다. 제 진심을 꼭 믿어주세요. 꼭 진실을 밝혀낼 것이다. 또 저와 교제했던 전 여자친구 분도 지금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개인의 삶을 소중히 살아가고 있을 것"이라며 "그분의 SNS에 악의적인 댓글을 달거나 그분에게 뭔가 피해가 가는 행위는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도 지난 4일 공식입장을 통해 "전 팬카페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야기 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해 모든 건 허위사실"이라며 "이미 법적인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