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이전 '속도전'...더불어민주당, 전담 TF 구성
상태바
행정수도 이전 '속도전'...더불어민주당, 전담 TF 구성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7.23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표 [김태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표 [김태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포커스=이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 추진에 가속도를 붙이는 모양새다.

당내에 전담 TF 구성과 함께 여야 합의에 의한 법안 마련을 제안하며 야당의 반대 논리를 차단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행정수도 완성 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단장에 우원식 의원을 선임했다. 우 의원은 원내 대표를 지낸 4선 중진이다. 민주당은 TF를 통해 본격적인 실무 준비작업에 나선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행정수도 이전을 위한 관련법 마련을 야당에 거듭 촉구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여야 합의를 기반으로 행정수도 완성을 반드시 해내겠다"며 "행정수도 완성이 공론화된 이상 끝을 보겠다"고 다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참여정부 시절 헌법재판소의 행정수도 이전 위헌 근거였던 '관습헌법'에 대해) 서울이 수도라는 것은 시대가 변하고 국민이 합의하면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며 "관습헌법을 앞세운 2004년 위헌판결은 문제가 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가 변했고 국민의식도 바뀌었으며 15년간 행정(혁신)도시를 추진하며 긍정적 효과도 경험했다"며 "더이상 관습헌법에 따른 행정이원화를 방치하며 국가 백년대계를 덮어놓을 수 없다.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야당의 결단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정민 기자 ljm@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