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경찰 "인적 드문 곳 수색 중, 해 뜨면 헬기 투입"(종합)
상태바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경찰 "인적 드문 곳 수색 중, 해 뜨면 헬기 투입"(종합)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07.09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오후 5시 17분 경 실종 신고...전화기 꺼져 있어
경찰 당국 소방에 협조 요청..."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CCTV서 박 시장 확인"
"해 뜨자마자 헬기 투입...비 내려도 수색 종료 없을 것"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돼 현재 경찰이 수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SNS]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돼 현재 경찰이 수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SNS]

[이포커스=곽도훈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실종된 가운데 오후 11시 현재 여전히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박 시장을 수색하고 있는 서울 성북경찰서와 성북소방서는 이날 오후 10시 20분을 조금 넘겨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후 9시 30분 1차 수색을 마쳤고, 오후 10시 30분에 2차 수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브리핑에서 경찰·소방당국은 "와룡공원, 팔각정, 곰의집, 국민대입구 등 4곳을 중심으로 주변 인적이 드문 곳을 계속 수색하고 있다"며 "수색 종료 시점은 정해놓지 않았으며 2인 1조로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안전에 유의해 수색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안에 찾지 못한다면 내일(10일) 아침 해가 뜨자마자 헬기를 투입해 수색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또 "(비가 내려도 수색을 진행하냐는 질문에) 비가 내려도 수색 작업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5시 17분 박 시장의 딸이 "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걱정 돼 전화 해보니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해 실종이 공식화 됐다.

이후 경찰은 박 시장의 마지막 통화 기록이 성북동 인근인 것으로 파악하고 근처 CCTV 등을 확인한 결과,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CCTV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병력 기동대 2개 중대와 경찰견, 드론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 파악에 나섰으며 오후 5시 42분께는 소방에 수색 협조 요청을 해 소방 역시 수색에 합류했다.

일각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미 사망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빈소가 마련 중이라는 소문도 돌았지만 이는 경찰당국을 통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박 시장은 최근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신고를 당한 상태라 현재 실종과 해당 사건이 연관 돼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9일 MBC 보도에 따르면 피해를 주장하는 한 인물이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종로경찰서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맞지만 자세한 사항은 보안상 알려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