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의 희한한 '반전'···대웅제약의 판정패?
상태바
메디톡스의 희한한 '반전'···대웅제약의 판정패?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07.07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제무역위원회, 보툴리눔톡신 예비판결 '메디톡스'손들어 줘
국내선 지난달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정연호 대표 기소
[대웅제약, 메디톡스, ITC CI]
[대웅제약, 메디톡스, ITC CI]

[이포커스=곽도훈 기자] 메디톡스가 대웅제약과 미국에서 벌이고 있는 보툴리눔톡신 균주 소송 1라운드를 이겼다.

해당 소송은 대웅제약의 미간 주름제거제 '나보타' 균주를 놓고 메디톡스가 제기한 것으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 균주를 도용했다는 내용이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행정판사는 6일(현지시간) '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기술 도용' 예비 판결에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10년의 수입 금지를 명령한다"고 권고했다.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균주를 도용해 나보타 제품을 만들었다는 메디톡스 주장을 받아들인 셈이다.

예비판결은 오는 11월 최종 판결에 앞서 행정 판사가 ITC 위원회에 권고 의견을 내는 절차다.

하지만 최종 판결에서 1차 권고안을 인용할 경우 대웅제약 나보타의 미국 진출은 사실상 좌절된다. 대웅제약이 나보타에 들인 10년 공든탑이 무너지게 되는 것이다.

반면 지난달 식약처로부터 주력 제품인 '메디톡신'의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받은 메디톡스는 ITC의 예비판결로 '기사회생'의 분위기가 흘러 나오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ITC의 예비 결정에 즉각 반박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ITC로부터 전달받은 예비결정(Initial Determination)은 미국의 자국산업보호를 목적으로 한 정책적 판단으로서 납득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대웅제약은 ITC로부터 공식적인 결정문을 받는 대로 이를 검토한 후 이의 절차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포커스와의 통화에서 "ITC 행정법 판사의 예비결정은 그 자체로 효력을 가지지 않는 권고사항에 불과하다"며 "위원회는 예비결정의 전체 또는 일부에 대해 파기, 수정, 인용 등의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되고 다시 대통령의 승인 또는 거부권 행사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고 밝혔다.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