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4 01:05 (토)
롯데칠성음료, 2% 부족할때 자두 출시...'수분 보충 자두 워터'
상태바
롯데칠성음료, 2% 부족할때 자두 출시...'수분 보충 자두 워터'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07.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 부족할때 아쿠아’ 출시 이후 4년 만에 신제품 출시
상큼달콤한 자두 과즙에 히말라야 핑크솔트를 더해 기존 미과즙음료와 차별화
[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 제공]

[이포커스=곽도훈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상큼달콤한 맛의 자두 과즙을 담은 신제품 ‘2% 부족할때 자두’를 새롭게 선보였다.

2% 부족할때 자두는 ‘아쿠아’ 출시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제품으로, 지난 1999년 출시돼 국내 미과즙음료 시장의 성장세를 이끌었던 ‘2% 부족할때’의 브랜드 이미지에 새로운 활력을 더하기 위해 출시됐다.

롯데칠성음료는 매년 더워지는 여름 날씨에 수분 보충을 콘셉트로 한 다양한 음료들이 출시되는 점에 주목해 미과즙음료의 강점을 살려 물처럼 가볍게 갈증 해소도 할 수 있으며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맛을 선보이기 위해 고민했다. 제품 출시 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여름 과일 선호도 조사를 했으며 여러 과일 중 국내 미과즙음료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자두를 신규 품목으로 선정했다.

2% 부족할때 자두는 상큼하고 달콤한 맛의 자두 과즙이 함유된 음료로, 언제 어디서나 갈증이 날 때 시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또한 무더위에 땀으로 손실된 염분을 보충할 수 있도록 히말라야 핑크솔트를 더해 기존 미과즙음료와 차별점을 뒀으며 240mL 캔과 500mL 페트병 등 2종으로 만나볼 수 있다.

패키지는 자두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직관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가시성을 높이고 제품의 속성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했다. 500mL 페트병 제품은 무색 페트병에 투명한 라벨을 입혀 풍부한 수분감을 느낄 수 있고 무균충전 공법이 적용된 어셉틱(Aseptic) 페트병에 굴곡과 홈을 넣어 그립감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2% 부족할때 자두는 새로운 맛의 미과즙음료에 히말라야 핑크솔트까지 더해 맛있게 수분 보충을 하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주목받을 것”이라며 “향후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해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소비자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