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2 23:07 (일)
양준일, 심경 고백..."조용히 있다고 할 말 없는 건 아냐"
상태바
양준일, 심경 고백..."조용히 있다고 할 말 없는 건 아냐"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6.2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준일 인스타그램
ⓒ 양준일 인스타그램

[이포커스=김지현 기자] 가수 양준일이 다시 제기된 이혼과 재혼 관련 의혹에 심경을 고백했다.

양준일은 23일 '카카오프로젝트100'에 '양준일과 함께 매일 영혼의 말 한마디' 채널을 통해 다시 불거진 이혼·재혼설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내가 신사적이라고 해서 약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조용히 있다고 해서 할 말이 없는 건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내 인생을 마음대로 할 수는 없지만, 내 입은 그렇게 할 수 있다. 날 지지해주는 '퀸'과 '킹'(팬을 가리키는 표현)이 돼줘 고맙다. 빛이 온다는 걸 알기에 어둠도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양준일 인스타그램
ⓒ 양준일 인스타그램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은 전날 양준일의 첫 번째 부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A씨는 "양준일과 1997~1998년 무렵 결혼했다. 목 건강상 LA에 있다가 괌에 와 정착을 하고 있다가 3년 후 이혼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에서 혼인신고를 하고 괌에서 이혼했다"고 밝혔다.

양준일의 이혼·재혼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한 네티즌은 유튜브 영상 댓글에 "양준일이 몰래 낳은 딸이 벌써 고등학생이다. 첫 부인은 딸과 함께 괌에 있다"는 루머가 퍼져 나갔다.

양준일 측은 당시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후 글이 삭제돼 더 이상 문제를 삼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힌 상태다.

BrightKim@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