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7:00 (수)
오리온 그룹, 제주도와 상생 협약 및 원수 공급 계약 체결
상태바
오리온 그룹, 제주도와 상생 협약 및 원수 공급 계약 체결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0.05.2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홀딩스, 제주도와 지역경제 발전과 이익 환원에 대한 상생협약 체결
오리온제주용암수, 원수 공급 계약 체결 완료… 온∙오프라인 전 채널 판매
상생협약 및 원수 공급 체결식이 진행중이다. 좌측부터 박근수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 허철호 ㈜오리온제주용암수 대표이사 ⓒ 오리온
상생협약 및 원수 공급 체결식이 진행중이다. 좌측부터 박근수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 허철호 ㈜오리온제주용암수 대표이사 ⓒ 오리온

[이포커스=곽도훈 기자] 오리온 그룹은 제주특별자치도 및 제주테크노파크와 상생 협약 및 용암해수에 대한 원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오리온홀딩스는 제주도와 함께 지역경제 발전과 용암해수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서 오리온은 ▲제주용암해수를 활용한 제품 판매 이익의 20%를 별도 기금으로 적립해 제주도 환원 ▲제주지역 인력 우선 고용 ▲제주도 내 투자 확대 ▲제주 청정 이미지의 해외 홍보 ▲제주 지역특산품의 해외 판로 개척에 대한 적극 협력 등을 약속했다. 이 중 제주도 지역 사회공헌 기금은 제주도와 사전협의 후 환경보호를 위한 지원과 사회 복지 분야, 제주바다 생태보전 활동, 지역인재 육성 장학금 및 제주 문화∙예술∙학술의 진흥 등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생산법인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용암해수 산업단지를 운영하는 제주테크노파크와 원수 공급 및 사용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제주도와 국내 경기가 침체된 가운데 향후 중국, 베트남, 인도 등 본격적인 해외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국내에 안정적인 생산 기반과 브랜드 이미지 형성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일 평균 200톤으로 제한하되 온∙오프라인 전 채널 판매를 합의했다. 오리온은 국내 생산을 기반으로 그룹 내 해외 사업에 대한 인프라와 사업 역량을 총 동원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현재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제주도 내 항만을 통해 국내 공급과 해외 물량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베트남과 중국에 1차 수출이 완료되기도 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와 해외시장 진출은 제주도 경제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량이 많아질 경우 제품 생산에 필요한 부자재 수급 등 물동량이 늘어나 해상 물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제주도에 기반을 둔 향토기업인 만큼 제주도 발전에 적극 기여하고 상생하겠다는 방침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국내 생산을 기반으로 해외시장을 본격 개척해 제주도 수자원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글로벌 브랜드로 만들어갈 계획”이라며 “제품 판매에 대한 이익 환원은 물론 제주도민 고용창출부터 지역 경제 활성화까지 제주도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