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7:00 (수)
이용규 아내 유하나, 백화점 직원에 분노..."기분 더럽다"
상태바
이용규 아내 유하나, 백화점 직원에 분노..."기분 더럽다"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0.05.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하나 인스타그램
ⓒ 유하나 인스타그램

[이포커스=김수정 기자] 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인 배우 유하나가 백화점 직원의 행동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유하나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아버님 생선 사러 백화점 갔다가 오랜만에 셔니도 없고 해서 허니랑 이리저리 구경하는데 처음 들어가는 매장에 처음 보는 직원이 위아래로 훑어봤다. 기분이 상당히 상당히 더러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너무 친절한 직원들이 있는 반면 겉모습만 보고 손님에게 친절과 불친절이 나뉘는 직원들도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그럴까 예전부터 진짜 궁금하다. 너무 집에 있다 막 나온 것 같아서 그랬나"라고 말했다. 유하나는 "세상에. 앞으로 이 매장엔 근처도 안 가야지 다짐하고 나왔다. 사람을 왜 겉으로 판단해? 그리고 뭘 훑어보고 난리?"라고 남겼다.

ⓒ 유하나 인스타그램
ⓒ 유하나 인스타그램

유하나는 “저와 같은 기분 든 적 있어서 욕 나올 것 같으신 분 댓글 써주세요. 욕 대신 차인표님의 분노의 양치질이나 하며 풀자는 끼워 맞추기 식의 위로로 입안 개운한 치약을 10분께 보내드릴게요. 급이벤트. 저 오늘 예민해요”이라며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하지만 유하나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에 이벤트 게시글이 어디 있냐고 찾는 네티즌이 있었고, 유하나는 DM으로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유하나와 이용규는 지난 2013년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ksj@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