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반성은 없었다...뜬금 없이 "손석희에 미안하다"
상태바
조주빈, 반성은 없었다...뜬금 없이 "손석희에 미안하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2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YTN 화면 캡쳐
ⓒ YTN 화면 캡쳐

[이포커스=이정민 기자] 'n번방 박사' 조주빈이 25일 검찰에 송치되며 얼굴이 언론에 공개됐다.

그는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해 거액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는다.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께 유치중이던 서울 종로 경찰서에서 검찰로 넘겨졌다. 이 과정에서 취재인에 얼굴이 공개됐다. 

조주빈은 미리 준비한 듯 취재진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 YTN 화면 캡쳐
ⓒ YTN 화면 캡쳐

조주빈은 지난 영장심사 때와 달리 이날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목 보호대를 착용한 채 취재진 앞에 섰다.

한편 조주빈의 이날 손석희 사장 등에게 미안하다는 발언을 놓고 네티즌들은 "왜 갑자기 손석희를 언급했을까"라며 갑론을박을 쏟아 내고 있다. 

ljm@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