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박지성의 아내이자 아나운서 출신 김민지가 카타르 월드컵 중계로 목이 쉰 남편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습니다.

축구 스타 박지성은 현재 SBS 해설위원으로 카타르 월드컵 현지에서 연일 생방송 중계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김민지는 24일 우루과이전 경기 중에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4연속 중계에 남편 목이 많이 쉬었네요. 누가 카타르에 따뜻한 물 좀"이라며 박지성의 목 상태를 걱정했습니다.

긴민지는 박지성과 함께 중계 방송중인 배성재 아나운서와 나눈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는데요. 김민지는 "남편 따뜻한 물 좀 마셔야..ㅠ 남편한테 따뜻한 물 좀 주세요"라고 부탁하자 배성재는 "미지근한 물 먹인다ㅋㅋ"고 답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SBS 아나운서 출신 김민지는 박지성과 지난 2014년에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