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배우 정유미와 이서진이 미국 LA에서 농구를 관람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정유미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24일 스포츠조선 보도에 따르면 정유미와 이서진은 이달 중순 미국 LA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 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경기를 함께 관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반응들이 나왔는데요.

이에 정유미 소속사 측은 “정유미는 최근 개인 일정으로 미국에 갔고, 체류 중 이서진을 만나 함께 농구를 관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편 이서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이승기와 음원 수익 정산 문제를 놓고 분쟁 중으로,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입니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