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19세 연하 아내를 모시고 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23일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의 다음 예교편 영상에서는 양준혁 박현선 부부가 출연해 결혼 생활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양준혁은 "제가 운동선수였다 보니 아내를 기강 잡고 산다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저는 아내를 모시고 산다. 집에 가면 설거지가 쌓여있는데, 제가 얘기하면 잔소리가 되니 설겆이,빨래, 청소를 제가 주로 다 해버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아내와 저는 주로 집에 있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아내한테 놀러 나가라고 하는 편이다. 그러니깐 새벽 2~3시까지 집에 안 들어와 전화를 했다. 그런데 남자 목소리가 들리더라, '이건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었는데 쪼잔해 보일까 봐 참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양준혁은 아내에게 “남자들이 누구였냐 물어보니 고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친구들이라 얘기를 그렇게 안 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양준혁 박현선 부부의 이야기는 26일 오후 11시에 방송 예정입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