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지스타 2022 메인 스폰서
'신작 오픈톡'서 나이트크로우・레전드 오브 이미르 공개
위믹스 3.0 생태계도 강조

'지스타 2022'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정상 개최돼 43개국, 987개사가 참여했고 현장에는 총 2974부스가 마련됐다. 사흘간 다녀간 관람객은 총 18만 4천명으로 잠정 집계됐는데, 역대 최대(24만 4천명)보다는 적었지만 지난해(2만 8천명)에 비해서 훨씬 많은 게임 유저들이 부산을 찾았다.

그만큼 볼거리가 넘쳐났던 ‘지스타 2022’ 주요 게임사들의 출품작, 현장 분위기를 전해주는 '지스타 리뷰' 시리즈를 준비했다.

지스타 2022 현장에 마련된 메인 스폰서 위메이드 부스[사진=김진성 기자]
지스타 2022 현장에 마련된 메인 스폰서 위메이드 부스[사진=김진성 기자]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지스타가 개최될 때는 항상 메인 스폰서가 있다. 다이아몬드 스폰서라고도 부르는데, 이번에는 ‘LIFE IS GAME’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위메이드가 메인을 맡았다.

‘미르의 전설’ IP로 유명한 위메이드는 최근 게임 뿐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위믹스3.0 생태계를 만들고 있다. 이번 지스타에서도 신작 게임 2종과 향후 회사의 방향성과 비전을 밝히는데 주력했다.

먼저 위메이드 부스에서 '위메이드 신작 오픈톡'이 진행됐는데 나이트크로우를 개발 중인 매드엔진 손면석 대표와 레전드 오브 이미르를 만드는 위메이드엑스알 석훈 PD가 직접 현장에 나타나 두 신작에 대해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중세 유럽 세계를 뒤에서 조종하는 밤까막귀 길드 이야기

지스타 2022 위메이드 부스서 진행된 '위메이드 신작 오픈톡'에서 매드엔진 손면석 대표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진성 기자]
지스타 2022 위메이드 부스서 진행된 '위메이드 신작 오픈톡'에서 매드엔진 손면석 대표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진성 기자]

'나이트 크로우'는 중세 유럽을 배경으로 한 오픈월드 MMORPG게임이다. 1200년대 중세 시대 역사와 지리를 배경으로 기사단・십자군 전쟁・교황청과 왕가의 알력 다툼・이교도・전염병 등의 사건을 뒤에서 조종하는 밤까마귀 길드 ‘나이트 크로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특징은 캐릭터의 ‘성장’에 중점을 뒀다는 점과, 총 16종의 캐릭터 직업, 공중과 지상을 넘나드는 오픈필드와 높은 자유도, 1천명 단위의 대규모 전투 등이 있다.

예전 넷게임즈의 V4 개발을 주도했던 경험이 있는 매드엔진 손면석 대표는 "이 게임은 하이퀄리티 PvP 게임"이라면서 "공중과 지상을 활용한 1천명 단위의 대규모 전투로 인해 압도적인 PvP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리얼 엔진 5를 사용해 개발 중이고 캐릭터 간 물리적 충돌을 구현해 초고퀄리티 그래픽 퍼포먼스를 준비 중이다.


언리얼 엔진 5 '초극실사' 북유럽 신화 게임

‘레전드 오브 이미르’는 ‘미르의전설’ 세계관과 북유럽 신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게임으로, 이미르 대륙에서 9천년 마다 반복되는 세상의 종말 ‘라그나로크’를 막기 위한 주인공의 여정을 그린 게임이다.

미르 시리즈와 스토리가 이어지는 부분에 대해서 석훈 위메이드엑스알 PD는 “미르 시리즈와 북유럽 신화에는 겹치는 부분이 많아 우리 식대로 스토리를 재해석했다”고 밝혔다.

이 게임도 언리얼 엔진 5를 적용해 개발 중인데 석 PD는 "레전드 오브 이미르는 그냥 '실사'가 아닌 '극실사'"라고 강조했다. 그래픽 구현과 묘사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제는 블록체인 시대" 위믹스 3.0 생태계 어디까지 뻗나?

위메이드는 게임 외에도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3.0에 기반한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NFT(대체불가토큰) 등 위메이드 주요 사업과 향후 방향성을 알리는데도 집중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스타 기간 내내 기자들, 유저들과 직접 만나 위메이드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교감을 나눴다.

2층에 마련된 프레스룸에서는 장 대표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자리가 수차례 마련됐는데, 질의응답 시간만 1시간이 넘게 진행될 정도로 많은 질문들이 쏟아졌다. 이 시간동안 장 대표는 하나도 빠짐없이 성실하게 답변해 현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먼저 장 대표는 위메이드가 현재 글로벌 리딩 포지션을 가지고 있고 볼록체인으로도 1등을 하겠다는 목표를 드러냈다.

위메이드가 주도해 나가는 P&E(플레이 앤 언) 게임에 대해서는 “3년 안에 국내 모든 게임이 자기만의 토크노믹스를 구축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빠른 시일 내에 다른 게임사들이 위메이드의 발자취를 따라올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게임이 더 재밌어지기 때문에 자연스레  각 게임 유저들이 게임사에 요구를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위믹스 상장폐지 논란에 대해서는 “대표이사로서 사과드린다”면서도 “현재 거래소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상장 폐지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러한 내홍을 겪으며 내부적으로 더욱 단단해지고 있기 때문에 한국에 있는 어느 회사보다 더 투명하고 건실하게 시스템을 갖춰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위믹스는 24일 디지털 자산 거래소 공동협의회(DAXA)의 심사 결과에 따라 상장폐지가 결정된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