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음원 미정산 관련 이승기 측이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이승기의 법률대리인은 24일 "이승기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지난 15일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하여, 이승기 씨가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하여 줄 것을 요구하였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승기 씨는 데뷔 이후 18년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되어 활동하여 왔고, 소속사를 전적으로 믿고 따라왔다 그동안 소속사 측에서 음원료에 대하여 어떠한 언급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고 있었고, 최근에야 소속사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음원료 수익에 대해 여러 차례 정산 내역을 요구했으나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이 "너는 마이너스 가수다"라는 등의 여러 거짓된 핑계를 대며 내역의 제공을 회피해 왔다.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성실한 회신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