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혜연이 뇌종양 발견으로 유서까지 준비했던 과거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21일 TV조선 '힐링 하우스 건강한 집’ 에 출연한 김혜연은 "가장 제게 큰 시련의 시기가 전성기 때였다. 건강에 적신호가 왔었다. 그때 제가 뇌종양이 발견됐다. 당시에는 정말 심각해 유서까지 쓸 정도였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그는 "그런데 그 사실을 아이들도 시부모님도 친정 부모님도 모르고 남편만 알았다. 무대 내려오면 혼자 울어야 했다. 왜냐하면 집에 오면 아이들도 있고 시어머니도 계시고 남편도 있다 보니 우는 것도 내 마음대로 할 수가 없더라"라고 말했습니다.

또 “가장 아프고 힘든 사람은 나인데 내가 죄인 같았다. 너무 바쁘게 돌아다녀서 아이들한테 해준 게 없고 그래서 그때 나를 되돌아보게 돼 그때부터 아이들과 여행도 다니고 추억도 만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지금은 다 이겨냈냐는 질문에 김혜연은 "지금은 건강해졌다. 그때부터 식생활도 바꾸고 운동도 열심히 해서 더욱 건강해졌다”고 답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네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