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가수 김건모가  3년 만에 성폭행 혐의에서 벗어나 활동 재개 의지를 보였습니다.

지난 4일 서울고등법원 제30형사부는 여성 A씨가 김건모를 상대로 제기한 성폭행 혐의에 대한 재정신청을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고소한 것에 대해 검사가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한 것과 관련, "부당하다고 인정할 만한 자료가 부족해 이 사건 기록과 신청인이 제출한 모든 자료를 살펴보면 불기소 처분은 정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정했습니다 

이에 관해 김건모 측은 "사건이 마무리된 만큼 연예 활동 복귀를 계획 중이다.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김건모 본인도 활동 재개 의지가 강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김건모는 지난 2019년 12월 A씨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건모에게 2016년 유흥업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당시 13세 연하의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과 혼인 신고를 했지만 결국 지난 6월 파경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